더보기

“대통령 둘이나 배출한 건물” 1990년 사진 화제

박훈상기자 입력 2017-05-10 03:00수정 2017-05-10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당선]‘변호사 노무현’ ‘변호사 문재인’ 간판… 온라인 올라오자 누리꾼들 “신기”
부산 서구 부민동의 한 건물에 변호사 문재인과 변호사 노무현의 간판이 걸려 있다. 이 사진은 1990년 1월 촬영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화면 캡처
9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대통령 당선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90년 1월 24일에 어떤 할머니께서 찍으신 사진 한 장’이란 제목의 사진에는 낡은 건물에 변호사 간판 7개가 위에서 아래로 나란히 설치돼 있다. 사진 속 건물은 문 대통령의 변호사 시절, 부산 서구 부민동 옛 법원 앞에 있었다. 간판 7개 중 위에서 2번째 간판이 ‘변호사 문재인’, 맨 아래 간판이 ‘변호사 노무현’이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인 ‘변호사 정재성’ 간판도 함께 있다.

이 사진은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면서 온라인에 등장해 문 대통령 당선과 함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문 후보의 대통령 당선으로 이 건물은 대통령을 두 명이나 배출한 최고 명당이 됐다”며 신기해했다.

사진에는 ‘남경복국집’이란 간판도 보인다. 복집 2, 3층을 변호사 사무실로 이용했던 문 대통령은 자주 남경복국집에 들러 식사를 하고 술을 마셨다. 복집 주인 이정이 씨는 과거 주간동아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변호사들이 수시로 판사와 검사를 데리고 복국을 먹으러 왔지만 ‘문변’(문재인 대통령)은 한 번도 검사 판사들과 먹지 않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씨를 항상 ‘어머니’라 불렀다고 한다.

관련기사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19대#대선#문재인#대통령#당선#노무현#건물#변호사#온라인#1990년#사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