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설거지’이어 ‘돼지흥분제’… 홍준표 여성관 도마에

송찬욱 기자 입력 2017-04-22 03:00수정 2017-04-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들은 얘기 재미있어 쓴것” 해명… 에세이엔 “큰 잘못인것 나중에 알아”
유승민 “범죄심리학자들 연구대상”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21일 ‘돼지흥분제’ 논란에 휩싸였다. 2005년 홍 후보가 펴낸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에 쓴 내용 때문이다.

이 책에는 홍 후보가 대학교 1학년 때 하숙집 룸메이트의 요청으로 친구들과 돼지흥분제를 구해 줬고, 그 룸메이트가 짝사랑하는 여성에게 돼지흥분제를 탄 맥주를 마시게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최근 한 방송 인터뷰에서 “하늘이 정해놓은 것인데 여자가 하는 것을 남자한테 시키면 안 된다. 설거지나 빨래는 절대 안 한다”고 말했다가 여성 비하 발언이라는 지적을 받고 19일 TV토론에서 사과한 데 이어 또다시 여성관이 도마에 오른 것이다.

홍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내가 직접 관여한 것은 아니다”며 “하숙집에 있던 S대(서울대) 사람들이 그 이야기를 하기에 재미있어 (내가 한 것처럼) 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책의 포맷을 보면 S대 학생들 자기네끼리 한 이야기를 내가 관여한 듯이 해놓고 후회하는 것으로 해야지 정리가 되는 그런 포맷”이라고 덧붙였다. 에세이에는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반성하는 대목도 있다.

그러나 홍 후보의 해명이 사실이라 해도 “자서전을 거짓으로 썼다는 것이냐”는 지적이 나올 수 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21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본인이 성범죄에 가담하고 그것을 버젓이 자서전에 쓰는 것은 범죄심리학자들이 연구할 대상”이라고 지적했고, 국민의당 김경록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성폭행 자백범, 강간미수 공동정범 홍준표는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송찬욱 기자 song@donga.com
관련기사
#홍준표#돼지흥분제#여성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