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제19대 대선 기호 13번 김정선 후보 사퇴…후보수 1명 줄어 14명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4-21 20:20수정 2017-04-21 2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한반도미래연합 홈페이지 캡처

5월 9일 실시되는 제19대 대통령 선거 출마자 가운데 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했다.

2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는 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대선후보가 제출한 사퇴 신청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후보자 등록을 마쳤던 김 후보는 본격 선거운동 개시 7일 만에 완주를 포기했다.

19대 대선 후보 중 후보직에서 사퇴한 사례는 김 후보가 처음이다. 이에 따라 15명으로 역대 가장 많은 후보가 출마한 19대 대선 후보는 14명의 후보자만 남게 됐다.


선관위는 김 후보가 사퇴했지만 이미 부착된 선거벽보는 그대로 두기로 했다. 또 투표용지에 기호 13번인 김 후보의 이름은 들어가지만 기표란에 ‘사퇴’ 표시를 할 예정이다.

김 후보는 후보 등록 때 낸 3억 원의 기탁금은 돌려받지 못한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