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문재인, 安겨냥 “DJ정신 말하면서 한손으로 보수표 노려”

뉴시스입력 2017-04-21 19:48수정 2017-04-21 1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겨냥해 “한 손으로는 김대중 정신을 말하면서 호남표를 얻고자 하고, 다른 손으로는 색깔론으로 보수표를 받고자 하는 후보”라고 꼬집었다.

문 후보는 이날 인천 부평역 앞 유세에서 “선거 때가 되니 색깔론 종북몰이가 돌아왔다. 여권 후보들은 선거 때마다 도지는 고질병이려니 하더라도 야당 후보까지 색깔론에 가세한 것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지난 10년 간 안보에 실패한 안보무능세력, 정체성을 알 수 없는 안보불안세력에 안심하고 안보를 맡길 수 있겠나”라고 국민의당을 불안세력으로 규정했다.

그는 “이번 대선은 준비된 국정운영 세력과 불안한 세력 간의 대결”이라며 “국회의원이 40명도 안 되는 미니정당, 오로지 저 문재인에 반대해서 만든 급조된 정당이 위기 상황 속에서 국정을 감당할 수 있나”라고 꼬집었다.

문 후보는 “바른정당 뿐 아니라 자유한국당과도 연정할 수 있다고 하는데, 연정을 하든 협치를 하든 몸통이 아니라 꼬리밖에 더 되겠나”라고 야당으로서의 정체성과 규모 면에서 국민의당과의 비교우위를 강조했다.

한편 그는 자신의 북한 주적 규정 거부로 인한 정치권의 대북·안보관 공세에 대해 “이제는 가짜안보를 진짜안보로 바꾸는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며 “한마디로 군대도 안 갔다 온 사람들이 특전사 출신인 저 문재인에게 ‘안보 얘기는 꺼내지도 말라’(라고 하는 게) 맞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아울러 “인천경제를 살리는 대통령이 되겠다. 해경을 부활시켜 인천에 돌려드리겠다”며 “해양주권을 지키고 서해5도 안보와 경제도 살릴 것이다. 인천과 개성공단, 해주를 잇는 서해평화협력벨트를 조성하겠다”고 공약했다.


【서울·인천=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