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文 “송민순 논란, 새로운 색깔론·북풍공작…좌시하지 않겠다”

뉴스1입력 2017-04-21 11:34수정 2017-04-21 16: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지난 2007년 유엔 총회 당시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노무현 정부가 ‘기권’을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노무현 정부 당시 외교부 장관을 지냈던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자신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를 통해 노무현 정부가 북한의 의견을 사전에 물었다고 주장했고 이날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쪽지도 공개했다.

쪽지에는 “남측이 진심으로 10·4 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는 내용 등이 적혀 있다.

송 총장은 이 쪽지가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의 핵심은 송 전 장관이 주장하는 11월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이라는 방침이 먼저 결정됐느냐, 아니면 결정되지 않고 북한에 먼저 물어본 후 결정했느냐라는 것”이라며 “분명히 말하는데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방침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북한에 통보해주는 차원이지, 북한의 방침에 대해서 물어본 바가 없고 물어볼 이유도 없다”며 “확실한 증거자료가 우리에게도 있고 국정원에도 있다. 대통령기록물 보호법에 저촉될 소지가 있어서 자료를 공개하는 것을 논의하고 있는데 저촉되지 않는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언제든지 11월16일에 기권 방침이 결정됐다는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송 전 장관이 제시한게 전통문으로 보이는데 그 문서가 북쪽에서 온 것이라면, 거꾸로 국정원이 그에 앞서 보낸 전통문이 있을 것”이라며 “국정원이 그것을 제시하면 이 문제는 깨끗하게 다 증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송 총장의 쪽지 공개를 제2의 북풍 공작사건으로 규정짓고 맹비판했다.

문 후보는 “저는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이 공무상 비밀 누설에 해당한다고 생각하고 그뿐 아니라 저에 대한 왜곡도 있었다”며 “지난 번 대선 때 NLL 대화록 공개와 같은 제2의 북풍공작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하고 새로운 색깔론이자 북풍공작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송 총장의 회고록에서 자신을 표현한 세가지 대목이 사실이 다르다며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그는 “샘물교회 교인들의 납치사건 때와 10·4 정상회담 때, 유독 저를 언급한 부분에서는 전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돼있다”며 “잘못된 내용 대해서 송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