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TV토론이 판세 흔드나… 젊을수록 “시청뒤 지지 바꿀수도”

한상준기자 , 홍정수기자 입력 2017-04-21 03:00수정 2017-05-02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택 2017 대선 D-18/여론조사]현재 구도 변화 가능성은
5·9대선에서 5자 구도에 큰 변화가 오지 않는 한 표심의 향방을 가를 최대 변수 중 하나는 TV토론이다. 20일 동아일보 여론조사에 따르면 유권자 3명 중 1명 이상(37.1%)은 “TV토론을 시청하고 난 뒤 지지 후보를 바꿀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남은 TV토론이 좀 더 후보 변별력을 높이는 쪽으로 진행될 경우 그 결과에 따라 현재 판세에 변화가 올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 20대 절반 이상 “TV토론 보고 지지 바꿀 수도”

이번 조사에서 TV토론을 보고 난 뒤 “지지 후보를 바꿀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37.1%, “바꿀 의향이 없다”는 응답이 56.4%로 집계됐다. 눈에 띄는 점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바꿀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높았다는 점이다. 바꿀 의향이 있다는 답변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가 57.8%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이 26.3%로 가장 낮았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연령대별 지지율을 보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40대 이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50대 이상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안 후보가 40대 이하 유권자 공략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안 후보가 TV토론에서 선전한다면 지지층 확대로 직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바꿀 의향이 있다(43.4%)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 때문에 네 차례 남은 TV토론에서 문 후보 측은 ‘수성’에, 안 후보 측은 문 후보에 대한 ‘공격’에 방점을 둘 계획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선명한 콘텐츠’에 방점을 두고 있다. 두 차례의 TV토론에서 호평을 받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남은 토론회를 지지율 반등의 기회로 삼겠다는 각오다.

다만 TV토론이 후보 호감도나 여론조사 지지율에 영향을 미칠 뿐, 실제 득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유권자들은 TV토론에서 본인이 지지하는 후보가 얼마나 잘하는지에 중점을 둔다”며 “TV토론 선전으로 이어지는 실제 득표율 상승은 3%포인트 정도라고 본다”고 말했다.

○ 文-沈-安 순으로 지지층 충성도 높아

지지층의 충성도는 문 후보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 후보 지지층 중 “현재 지지 후보를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문 후보(76.4%), 심 후보(64.8%), 안 후보(64.2%)의 순이었다.

관련기사

안 후보에 대한 지지층의 충성도가 문 후보보다 10%포인트 이상 낮게 나타난 것은 안 후보의 지지층 일부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을 거쳐 유입됐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지지층 가운데 “상황이 달라지면 지지 후보를 바꿀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은 유 후보가 49.6%로 가장 높았다. 다른 네 후보는 20%대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는 후보별 지지층과 후보의 일체감을 파악하기 위해 “각 후보의 슬로건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도 포함됐다. 지지하는 후보의 슬로건이 가장 마음에 든다고 답한 유권자 비율은 심 후보(55.8%), 문 후보(51.2%), 안 후보(41.5%) 순이었다. 또 “현재 지지 후보가 꼭 당선돼야 한다”고 답한 비율은 문 후보(63.1%), 안 후보(45.4%), 홍 후보(40.5%) 순으로 나타났다.

후보별로 대통령이 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묻는 조사에서는 문 후보가 긍정 답변, 홍 후보가 부정 답변 비율이 높았다. “반드시 당선돼야 한다”와 “됐으면 좋겠다”는 답변의 합은 문 후보(55.2%), 안 후보(52.9%) 순이었다. 반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와 “절대 돼서는 안 된다”는 답변의 합은 홍 후보가 71.7%로 가장 높았고 이어 유 후보(58.1%), 심 후보(53.1%) 순이었다.

가열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서는 유권자 대다수가 부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나친 네거티브 공방으로 후보 선택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이 68.0%에 달한 반면 “검증이 본격화되고 있어 후보 선택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24.2%에 불과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홍정수 기자
#대선#문재인#안철수#5자대결#tv토론#여론조사#리서치앤리서치#표심#지지층 충성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