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바른정당 TV토론서 ‘朴 前대통령 구속여부’ 논란 불거져

강경석기자 입력 2017-03-21 03:00수정 2017-03-21 15: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승민 “국가 품격 고려, 朴 불구속 기소를”
남경필 “법 앞에 평등해야… 후보자격 의심”
정치권 ‘폭발력’ 의식 숨죽인 주제
문재인-안희정 “법대로” 원칙론, 이재명만 “구속수사 마땅” 강경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0일 “국가 지도자였던 품위와 품격을 생각해 불구속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해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정면충돌했다.

유 의원은 이날 대선 주자 TV토론회에서 “(박 전 대통령의) 사법 처리가 엄격하게 끝까지 진행돼야 한다는 생각은 변함없다”며 “(구속 여부는) 추후 재판에 따라 결정하면 될 문제”라고 주장했다. 보수진영 내에서 불구속 수사 주장은 역풍을 우려해 섣불리 먼저 꺼내지 못했던 주제였다. 탄핵에 앞장섰던 유 의원이 돌아선 보수층의 지지를 얻기 위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다소 유연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유 의원의 주장을 놓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당장 남 지사는 “대선 후보 자격을 의심케 한다”며 반발했다. 이어 “법 앞에 누구든 평등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정치인이 왈가왈부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의 태도에도 차이가 있다.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은 “구속 수사가 마땅하다”며 가장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반면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구속, 불구속 문제를 언급해 수사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논란을 비켜가고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도 “법과 원칙대로 처리해야 한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다.

또 이날 바른정당 TV 토론회에서는 보수 단일화를 놓고 설전이 벌어졌다.

“자꾸만 (보수 단일화로) 기웃기웃하니깐 바른정당의 정체성도 모호하고 지지율도 떨어진다.”(남 지사)

“오히려 남 지사가 (연정을 거론하며) 민주당에 기웃거리니까 바른정당의 정체성에 더 혼란을 준다.”(유 의원)


남 지사는 “(한국당에서) 탈당해 놓고 민주당 후보와 겨뤄서 질 거 같으니 다시 힘을 합하자는 건 아무런 명분이 없다. 그럴 거면 그 안에 남아서 후보가 되지 왜 탈당을 했느냐”고 유 의원을 비판했다. 그러자 유 의원은 “한국당 내 탄핵 불복 세력과는 손잡지 않겠다고 몇 번을 말했는데 덮어씌우고 우기느냐”며 “(남 지사가) 민주당과는 연정한다고 하고 한국당과는 단일화도 못 한다고 하는 건 앞뒤가 안 맞지 않느냐”고 맞받았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바른정당#토론#박근혜#구속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