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문재인측 오거돈 ‘부산대통령’ 발언…‘지역주의 조장’ 논란

뉴시스입력 2017-03-20 18:08수정 2017-03-21 0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대위 출범식서 ‘부산대통령’ 두 차례 언급
이재명 측 “우리 당 후보 캠프의 발언으로 믿기지 않아”
文측 “지역 갈등을 부추기는 말꼬투리 잡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부산선거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으로 영입한 오거돈 전 동명대 총장의 ‘부산대통령’ 발언을 놓고 야권 내부에서 지역주의 조장 논란이 일고 있다.

오 전 총장이 전날 부산항컨벤션에서 열린 부산 선대위 출범식에서 문 전 대표를 ‘부산대통령’으로 규정한 게 발단이 됐다. 그는 당시 “이제 다시 한 번 부산 사람이 주체가 돼 부산 대통령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한 뒤, “우리 부산이 다시 한번 만들어낼 ‘부산대통령’은 고질적인 지역구도를 타파하고 진정한 동서화합이 만들어낸 최초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과거 문 전 대표는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 5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통령도 부산 출신인데 부산 시민이 왜 부산정권으로 안 받아들이는지 이해 안 된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는 호남에서의 ‘반문정서’를 생성한 주요 원인이 됐다.

문 전 대표는 ‘부산대통령’ 발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여기가 부산이고 오늘 부산캠프가 출발하는 그런 자리이기 때문에 부산을 발전시켜나갈 부산 출신의 대통령으로 말씀하신 것으로 생각한다”고 해명한 뒤, “이제야말로 지역적으로도 과거처럼 어느 한 지역에서는 축하받는 일이, 다른 지역에서는 눈물바다가 되는 그런 일이 없이 모든 지역에서 골고루 지지하고 함께 기뻐하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20일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측, 그리고 국민의당까지 나서서 “지역주의를 부추긴다”고 문 전 대표 측에 비난을 퍼부었다. 이 시장 캠프의 총괄선대본부장인 정성호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극복해야 할 지역주의 망령을 되살리려고 지역주의를 조장하는 이런 발언이 자유한국당도 아니고 바른정당도 아니고, 우리 당 대선후보 캠프의 주요 인사의 입에서 나온 발언이라니 정말 믿기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그는 ‘부산정권’ 발언을 언급하며 “문 전 대표는 지역주의 극복에 정치생명을 걸고 국민통합을 추구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유산을 상속받았다고 말했지만, 이것은 노무현 정신도 아니고 노무현 정치도 아니고 민주당의 정치도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안 지사를 지원하고 있는 무소속 홍의락 의원도 이날 성명을 내고 “한국 정치의 고질적 병폐인 지역주의를 자극하는 제2의 ‘우리가 남이가’ 발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우리 정치사의 비극 중 하나인 영호남 지역갈등을 조장하는 것”이라고 개탄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대통령 후보에 그 참모의 발언”이라고 비꼬았다. 김경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지역주의를 타파하고 통합의 리더십을 요청하는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는 고질적인 지역감정 조장발언”이라며 “지역주의자·기회주의자를 위한 대선포”라고 꼬집었다.

이와관련 문 전 대표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경수 의원은 논평을 통해 “부산 선대위원장을 맡게 된 사람으로서 정권교체와 동서화합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피력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부산대통령’이라는 표현만 문제 삼아 일부 언론과 정치권이 지역감정 조장 운운하는 건 오히려 지역 갈등을 부추기는 말꼬투리 잡기”라며 “이런 터무니없는 공세를 펴는 정당과 정치인은 오히려 특정 지역에 기대서 정치생명을 이어가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은 아닌지 스스로를 돌아보기 바란다”고 맞받았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