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김진태 “승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서문시장서 ‘애국가’

뉴스1입력 2017-03-20 17:57수정 2017-03-21 1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인 김진태 의원이 20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승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의원은 “할아버지 산소에 이어 구미(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갔다”며 “우리나라를 잘 살게 한 게 누구 때문이냐. 대통령 생가에 가서 신고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국립현충원에 계신데 지리산 공비 소탕 작전에서 화랑무공훈장을 2개 받으셨다”고 부친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서문시장과 국제시장 덕분에 우리나라가 잘 살게 되지 않았느냐”며 “태극기를 손에 드신 분들이 많은데 태극기는 눈물이 아니라 희망이다. 이제는 그만 우시라”고 격려했다.

이어 “승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내일(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는데 청와대에서 차디찬 집으로 돌아갔으면 됐지 구속까지 되어야 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승부는 지금부터로 저는 꼭 살아서 돌아가겠다”며 상인들과 애국가를 제창하는 등 이날 오후 7시에 발표할 예정인 한국당 대선 경선 2차 컷오프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국당은 홍준표, 김진태, 이인제, 안상수, 김관용, 원유철 등 6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책임당원(70%)과 일반국민(30%) 여론조사를 실시해 4명으로 대선 예비후보를 압축한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