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한국당 ‘1차 생존’ 6명중 친박 4명… 홍준표 넘어설까

송찬욱 기자 입력 2017-03-20 03:00수정 2017-03-20 1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선 D―50]20일 2차컷오프… 후보 4명 압축 《 5월 9일로 예정된 ‘조기 대선’이 20일로 정확히 50일 남았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모두 본격적인 경선 체제에 들어갔다. 바른정당은 28일, 한국당은 31일 후보를 확정한다. 일찌감치 대선 체제로 전환한 민주당은 다음 달 3일(결선투표 시 8일) 후보를 정한다. 첫 번째 경선인 27일 호남 경선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음 달 4일 후보를 정하는 국민의당도 19일 안철수 손학규 전 대표가 나란히 공식 출정식을 열며 열기를 더하고 있다. 각 당 후보가 정해진 뒤에는 각 정파 간 연대 논의가 불거지면서 대선 판도는 내내 출렁일 것으로 보인다. 》
 
한국당 첫 TV토론 1차 컷오프를 통과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6명이 19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에서 개최한 ‘2017 대선 자유한국당 후보자 경선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상수 원유철 의원, 홍준표 경남도지사, 김진태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관용 경북도지사. 국회사진기자단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 후보 1차 컷오프 조사에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가장 앞선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호위무사’ 역할을 자처하는 김진태 의원이 뒤를 쫓았다고 한다. 이날 첫 경선 후보 TV 토론회를 연 한국당은 20일 후보 6명을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컷오프 결과를 발표한다.

○ 한국당 선두주자 홍준표의 ‘거친 입’


홍 지사는 전날 대구 서문시장에서 공식 출마 선언을 하면서 ‘성완종 게이트 사건’의 대법원 판결이 남은 것과 관련해 “0.1%라도 없는 사실을 뒤집어씌우는 것은 안 된다”며 “(대법원에서) 유죄가 나온다면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지난달 28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지금 민주당 1등 하는 후보는 자기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말한 데 이어 또다시 노 전 대통령의 자살을 언급한 것이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우리 정치에서 그런 수준 낮은 말들, 우리 정치를 부끄럽게 만드는 말들이 이제는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 “자살을 검토하는 사람도 있느냐. 국민을 상대로 협박하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홍 지사는 이날 TV 토론회에서 “노 전 대통령이 자살한 것은 팩트(사실)”라며 “노 전 대통령은 돈을 받았기 때문에 자살한 것이고, 홍준표는 돈을 받은 일이 없기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 홍준표 독주? 친박계 역전?

홍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친박(친박근혜)계로 뭉쳐서 대선이 되겠느냐. 본선을 보고 하는 것이지 예선을 보고 하는 것이 아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1차 컷오프를 통과한 6명 가운데 홍 지사와 안상수 의원을 제외한 4명(김관용 경북도지사, 김 의원, 원유철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친박계 인사다. 당내 친박계가 여전히 주류를 이루고 있다는 방증이다.

관련기사

본경선에서는 현장투표와 여론조사가 50%씩 반영된다. 친박계가 특정 후보를 중심으로 뭉치면 역전도 가능할 수 있다. 김 의원은 TV 토론회에서 “태극기 바람에 (촛불이) 꺼진 것 아니냐”며 “보수 애국시민을 집토끼라고 너무 홀대했다”고 친박계 표심 결집에 나섰다.

이날 토론회에선 바른정당과의 후보 연대를 놓고 충돌했다. 김 의원은 “유승민 후보는 지지율이 1%가 안 나온다. 가만히 둬도 자연히 소멸된다”며 “(바른정당과) 손잡고 키워줄 필요 없고 지그시 밟고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홍 지사는 “대선 때는 지겟작대기도 필요하다. 마이너스 정책으로는 어렵다”며 “한때 동지였던 사람이 이혼한 것도 아니고 별거인데 다시 포용해서 가는 게 맞다”고 맞섰다.

송찬욱 기자 song@donga.com
#tv토론#홍준표#한국당#친박#경선#대선#김관용#김진태#원유철#이인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