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유승민 “위안부 합의 재협상 거부땐 파기”

강경석기자 입력 2017-03-06 03:00수정 2017-03-06 10: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청년, 대선주자에게 길을 묻다]“사드보복 굴복하면 明淸시대 회귀”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사진)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일본이) 재협상 합의를 해주지 않으면 일방적으로 협상을 파기하겠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채널A 특집 ‘청년, 대선주자에게 길을 묻다’에서 유 의원은 “(합의로 받은) 10억 엔(약 103억 원)을 돌려주고 독일처럼 과거사에 대해 사과하라고 할 것”이라며 “과거사나 주권의 문제는 아예 합의를 안 하는 게 낫지 잘못된 합의를 하는 건 어리석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서도 “중국이 경제보복을 한다고 우리가 굴복하면 과거 명나라, 청나라 시대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기 대선이 실시된다면 가장 시급하게 임명해야 할 자리로 경제부총리와 국방부 장관을 꼽았다. 그만큼 경제·안보 위기를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뜻이다.

유 의원은 “경제부총리는 1997년 IMF 위기 이후 20년간 경제를 제대로 이해하고 경륜 있는 분이 맡아야 한다”며 “고 강봉균 전 재정경제부 장관이나 진념 전 경제부총리 같은 분”이라고 했다. 국방부 장관에 대해선 “4성 장군 말고도 정치적 연줄이 없어 전역한 훌륭한 군인이 많다”며 “북한이 겁을 낼 만한 무장(武將) 중에서 충분히 고를 수 있다”고 말했다.

청년 일자리 대책에 대해선 “재벌·대기업이 중소기업, 벤처 창업 기술을 뺏어가는 횡포를 막고, 창업에 실패해도 다시 일어날 수 있게 국가가 안전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관련기사




#유승민#채널a#대선#바른정당#한일 위안부 합의#재협상#파기#명청시대#청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