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문재인 “정권교체 이루면 개성공단 2000만평까지 확장”

한상준 기자 입력 2017-02-10 03:00수정 2017-02-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개성공단 폐쇄 1년(10일)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권교체를 이루면 당초 계획대로 개성공단을 2단계 250만 평을 넘어 3단계 2000만 평까지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 전 대표는 “(개성공단은) 경제적 측면 말고도 북한에 시장경제를 확산시켰다”며 “하루빨리 (개성공단 폐쇄로 인한) 피해 기업들의 보상이 이뤄져야 하며, 개성공단은 재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기존 입주 기업 84곳의 응답을 바탕으로 1년 동안 기업들이 평균 20억 원의 손실을 내는 등 1년간의 손실액이 총 2500억 원에 이르고, 퇴사한 직원도 1000명 이상인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공단이 다시 문을 연다면 67%의 기업이 재입주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정권교체#개성공단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