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허지웅 성형 의심 누리꾼들, 악성림프종 투병 소식에 “오해 미안” 사과
더보기

허지웅 성형 의심 누리꾼들, 악성림프종 투병 소식에 “오해 미안” 사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2 16:01수정 2018-12-12 17: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림프종 투병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최근 허지웅의 다소 달라진 외모에 시술 의혹을 품었던 누리꾼들은 ‘오해해서 미안하다’는 반응과 함께 그의 쾌유를 빌었다.

허지웅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며 “혈액암의 종류라고 한다.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지난주부터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며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 이기겠다”고 전했다.

허지웅의 투병 사실이 알려지자 허지웅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사과의 글도 이어졌다.

주요기사

앞서 허지웅은 다소 달라진 외모로 인해 보톡스 등 시술, 성형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다. 마른 체형의 그는 평소 날렵한 턱선을 유지해왔으나 최근 방송에서 전에 비해 턱선이 둥글어지고, 얼굴이 부푼듯한 모습을 보여 누리꾼들로부터 의혹을 샀다.

특히 허지웅은 지난해 SBS ‘미운 우리 새끼’ 출연 이후부터 외모와 관련된 의혹 등이 꾸준히 제기됐었다.

허지웅의 투병 사실에 누리꾼들은 “그래서 얼굴이..오해해서 미안하네...”, “성형인줄 알았는데 미안스럽네”, “치료 잘 받으시고 얼른 나으세요. 얼굴 성형 한거라 생각했는데 죄송해요. 아픈 줄도 모르고” 등이라며 사과했다.


이외에도 누리꾼들은 “진짜 시술 과하게 받은 줄..보기보다 외모 욕심? 관심이 있구나 생각했었는데...꼭 병 이기길 바라요”, “시술을 의심할 정도로 과하게 부었던게 징조였군. 빠른 쾌유 기원합니다”, “볼이 통통해서 시술한줄 알았었는데...허지웅님 힘내세요”, “얼굴 부기가 심해서 시술 부작용인가 싶었는데, 그런 일이...영화 글 너무 좋아합니다! 어서 나으시길!” 등이라며 그의 쾌유를 빌었다.

한편 악성림프종은 우리 몸의 면역 체계를 이루는 림프조직 세포가 악성으로 전환되어 생기는 종양으로 38도 이상의 열, 피로감, 림프 부종, 수면 시 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