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무신’ 김정호 CP “시청률 아쉬움이 크다”
더보기

‘무신’ 김정호 CP “시청률 아쉬움이 크다”

스포츠동아입력 2012-06-25 17:19수정 2012-06-25 17: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주말드라마 ‘무신’이 제작비 100억 원을 들였지만 그만큼의 성과를 내지 못한 것에 대해 김정호 책임프로듀서(CP)가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정호 CP는 25일 오후 경남 창원 MBC 해양 드라마 세트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결과가 낮은 시청률로 이어진 것은 제작진의 무리한 시도였다”고 인정했다.

이어 “김주혁이 맡고 있는 김준이 최고의 권력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을 극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50부작에서 6회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며 “연장된 6부에서 아쉬움을 그동안의 아쉬움을 달래겠다”고 말했다.

2월11일 첫 방송된 ‘무신’은 현재 38회까지 방영됐으며 앞으로도 2개월 정도 촬영을 남겨두고 있으며, 평균 시청률은 10%를 웃돈다.

관련기사

김정호 CP는 “제작진으로서 시청률 면에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일단 역사 속에서 그리 유명하지 않은 김준이란 인물을 내세웠다는 것과, 남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내용을 주부들의 주 시청시간대인 저녁 9시에 방송한다는 것 자체가 무리가 컸다”며 “이를 통해 시행착오를 겪었고, 지금이야말로 최고 권위에 오른 김준의 모습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무신’과 같은 정통 사극에 비해 퓨전 사극이 더 각광받는 이유에 대해서는 “절대적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퓨전 사극도 재미와 공감을 일으켰을 때 시청자들의 반응을 이끌 수 있다. 퓨전 사극이라고 무조건 적으로 인기인 것은 아니다. 정통 사극도 마찬가지다”라고 밝혔다.

창원(경남)|백솔미 기자 bsm@donga.com 트위터@bsm0007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