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개그우먼 김영희 “악질모녀 오해, 슬프다”…아버지 빚 시비
더보기

개그우먼 김영희 “악질모녀 오해, 슬프다”…아버지 빚 시비

뉴시스입력 2018-12-16 19:24수정 2018-12-17 0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개그우먼 김영희(35)가 어머니의 ‘빚투’(#빚too) 의혹에 이어 거짓 해명 시비에까지 휘말리자 입을 열었다. 16일 김영희는 미디어 인터뷰를 통해 “사실이 아닌 것이 너무 많다”며 “신인 때부터 아버지의 빚 때문에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영희에 따르면, 아버지는 30만원씩 60개월 동안 빚을 갚았다. 6600만원 중 4800만원의 빚이 남아있는 상황이다. “과거에 아버지가 돈을 빌렸다. 어머니가 아버지와 의절하면서 돈을 모두 아버지가 갚기로 약속한 상황이었다. 이후에 아버지 파산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법적 책정 금액을 아버지가 갚고 있었다. 자식된 도리로서 아버지의 남은 빚을 변제할 의향이 있다. 나와 어머니가 ‘악질모녀’라는 오해가 너무 괴롭고 슬프다.”

인스타그램에서 ‘빚투’ 의혹을 묻는 네티즌의 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돈을 빌렸다는 것을 몰랐다는 게 아니다. 돈을 빌리고 무책임하게 도망가거나 한 상황이 아니라는 말이었다. ‘악질모녀’가 아니라는 말이었다.”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김영희 부모의 빚투를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996년 어머니가 고향 친구인 개그우먼 김모씨 어머니 권모씨와 남편에게 6600만 원을 빌려줬다. 차용증도 받았고, 공증 또한 받았다. 하지만 다년간 연락을 취했으나 소재조차 찾을 수 없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연예인 빚투 관련 말이 나오자 권씨가 어머니에게 연락해왔다. ‘돈을 주겠다. 그런데 너네 애들 그렇게 글 쓰고 댓글 달고 인터넷으로 연락하면 딸 소속사에서 가만있지 않는다. 고소할 것이니 앞으로 하지 말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 엄마 통장으로 들어온 돈은 10만원이다. 그냥 입막음용으로 주는 건지, 차 기름 한 번 넣을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영희 인스타그램에 어느 네티즌이 ‘빚투 뭔가요?’라는 글을 남기자 김영희는 “진짜 사실이 아닙니다”고 답했다.

하지만 권씨는 인터뷰에서 채무 관계를 인정했다. “채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남편 채무”라며 “남편과 20년 넘게 별거를 이어오던 중 지난해 이혼했다. 10월3일 친구에게 연락해 일부를 갚았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글쓴이는 권씨의 해명을 즉각 반박했다. “10만원이 입금된 날은 12월3일이다. 10월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소속사 A9엔터테인먼트는 “김영희의 부친이 사용한 돈이다”며 “김영희는 채무 관계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한편 연예계는 ‘빚투’ 논란으로 뜨겁다. 래퍼 마이크로닷(25)의 부모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을 시작으로 연예인 부모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고발이 한창이다. ‘빚투’는 성폭력 고발 운동인 ‘미투’에 ‘빚’을 더한 온라인 합성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