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맨발의 청춘’ 트위스트 김, 끝내 하늘로…
더보기

‘맨발의 청춘’ 트위스트 김, 끝내 하늘로…

스포츠동아입력 2010-11-30 13:52수정 2010-11-30 2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월30일 뇌출혈로 타계한 고 트위스트 김.

어릴 때부터 영화를 좋아했고 배우가 되고 싶었던 남자. 영화 ‘맨발의 청춘’ 속 청재킷과 청바지 차림으로 상징되는 청춘의 초상을 연기한 배우. 깡마른 몸매만큼 날렵한 몸짓으로 빼어난 춤솜씨를 자랑하며 ‘만능 엔터테이너’의 이름값에 어울렸던 스타.

원로배우 트위스트 김(본명 김한섭)이 11월30일 오전 10시40분께 서울 쌍문동 한일병원에서 뇌출혈로 별세했다. 향년 74세. 2006년 9월 공연 무대에서 쓰러졌던 그는 이후 4년 동안 힘겨운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이날 끝내 세상을 떠났다.

1936년 4월6일 부산에서 태어난 트위스트 김은 부산고를 졸업한 뒤 1962년 영화 ‘동경서 온 사나이’로 데뷔했다. 고 신상옥 감독에게 발탁된 그는 이후 ‘맨발의 청춘’을 비롯해 ‘잃어버린 태양’ ‘파란 능금’ 등 15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하면서 1960년대 ‘청춘스타’의 대명사처럼 불렸다. 특히 신성일, 엄앵란과 함께 출연한 ‘맨발의 청춘’은 청재킷 차림의 그를 스타덤에 올리며 개성 강한 조연급 배우의 탄생을 알려주기도 했다.

고인의 빈소는 한일병원 장례식장 별관에 마련됐고 발인은 2일 오전 9시다.

주요기사

사진제공|한국영상자료원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