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IR 리포트]이마트, 매출 25% 늘며 1분기 3000억원 첫 돌파
더보기

[IR 리포트]이마트, 매출 25% 늘며 1분기 3000억원 첫 돌파

황재성기자 입력 2018-05-17 03:00수정 2018-05-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年매출 3년새 2배로 증가… 오전 6시부터 배송 시작

신세계그룹이 온라인 유통사업 강화 방침을 선언한 가운데 주력 계열사인 이마트가 운영하는 온라인 유통업체 ‘이마트몰’이 분기 매출 3000억 원을 돌파하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마트몰은 올해 1분기(1∼3월)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25%가량 증가한 3037억 원을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마트몰의 매출(연간 기준)은 2014년 5210억 원에서 지난해 1조 원을 넘어설 정도로 빠르게 느는 추세다. 영업이익도 2014년 440억 원 적자에서 지난해 130억 원 적자로 규모를 크게 줄였다. 올해 1분기엔 2억 원의 흑자를 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마트몰이 매년 20% 이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원동력은 ‘예약배송’(사진)을 앞세운 서비스다. 특히 경기 용인시와 김포시에 마련된 최첨단 설비를 갖춘 온라인몰 전용 물류센터가 핵심이다. ‘NE.O(NExt generation Online store) 001’과 ‘NE.O 002’로 불리는 두 곳은 최첨단 시스템을 갖춰 신선식품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제품의 판매 동향 등을 분석해 상품재고를 관리해준다. 이마트몰은 두 곳의 물류센터와 온라인 배송이 가능한 전국 100여 개의 이마트 점포를 연결해 소비자가 원하는 시간에 상품을 전달하는 ‘쓱배송(예약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다.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서비스도 다양하다. ‘Welcome back’이라는 영어 발음을 이용한 포장 봉투 웰컴백(bag)에 “안녕히 다녀오셨어요?”라는 문구를 인쇄한 게 대표적이다. 고객이 부재 시 집 문 앞 등에 놓아두는 용도로 개발됐는데 고객들의 반응이 뜨겁다는 게 이마트몰 측 설명이다.

이마트몰은 16일부터 이른 아침에도 물건을 받아볼 수 있는 오전배송 서비스 ‘쓱배송 굿모닝’도 시작했다. 평소 배송시간(오전 10시∼오후 1시)보다 이른 오전 6∼10시에 고객이 요청한 물품을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이른 시간에 아침식사용 신선식품이나 냉동냉장식품 등을 배송받고자 하는 수요가 높다는 점을 감안해 도입됐다. 오피스와 주거시설이 밀집된 서울 영등포구와 용산구에서 시범 운영한 뒤 7월부터 강남지역 등으로 대상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예철 이마트몰 영업담당 상무는 “라이프스타일 변화로 온라인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와 상품 개발을 통해 이마트몰의 성장세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1월 1조 원 이상 해외 투자금을 유치해 온라인 유통법인을 별도로 만들고 2023년까지 10조 원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황재성 기자 jsonhng@donga.com
#이마트#매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