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짝퉁 밀수’ 적발 금액, 루이뷔통-롤렉스 順
더보기

‘짝퉁 밀수’ 적발 금액, 루이뷔통-롤렉스 順

박희창 기자 입력 2017-10-12 03:00수정 2017-10-12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5년 동안 관세청이 적발한 가짜 유명 제품 가운데 가장 많았던 브랜드는 루이뷔통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루이뷔통 상표를 위조해 밀수하려다 적발된 상품이 2080억 원어치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상표별 지식재산권 위반 적발 금액 중 1위로 5년간 전체 적발 금액(2조8218억 원)의 7%가 넘는 규모다.

2위는 롤렉스(1951억 원)였고 카르티에(1467억 원), 샤넬(1446억 원) 등이 뒤를 이었다. 관세청 관계자는 “국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브랜드이기 때문에 루이뷔통의 밀수 수요가 그만큼 많은 것”이라고 말했다.

품목별로는 시계류가 9113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가방류(6033억 원)가 2위였다. 특히 가방류는 2015년 376억 원에서 지난해 1104억 원으로 적발 금액이 3배가량으로 늘었다. 전체 적발 금액의 90%(2조5473억 원)는 중국에서 들여오다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주요기사
#짝퉁#밀수#루이뷔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