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취업준비에 평균 13개월-384만원 소요
더보기

취업준비에 평균 13개월-384만원 소요

송충현기자 입력 2017-12-08 03:00수정 2017-1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한銀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경단녀, 직장여성 월급의 절반수준… 직장인 47%만 저축… 月평균 26만원
경력 단절 여성은 과거 직장에 다닐 때보다 월급이 최대 약 50%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인이 은퇴한 뒤 한 달에 쓰는 돈은 224만 원이지만 노후를 위해 정기적으로 저축하는 직장인은 응답자의 절반이 안 됐다.

신한은행은 7일 ‘2018년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가 9월부터 약 한 달간 20∼64세 2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력 단절 기간이 1년 미만인 30, 40대 여성의 월급은 243만 원으로 경력 단절을 경험하지 않은 여성(274만 원)과 비교해 31만 원 적었다. 직장을 떠나 있던 기간이 길어질수록 월급은 낮아졌다. 경력 단절 기간이 5년 이상 7년 미만인 여성의 월급은 143만 원으로 나타났다. 경력 단절 전의 52% 수준이다.

경력 단절 여성이 재취업하는 이유는 노후 대비와 자녀 교육, 자아실현 등이었다. 하지만 맞벌이를 다시 한다 해도 가구 소득은 그전보다 약 30% 오르는 데 그쳤다.

보고서에는 직장인들이 어떻게 노후를 준비하고 있는지도 담겼다. 40대가 원하는 은퇴 뒤 최저 생활비는 월평균 192만 원이었지만, 실제로 은퇴자들이 지출하는 돈은 월 224만 원으로 조사됐다. 노후를 위해 정기적으로 저축하는 직장인 비율은 47%로 절반이 안 됐고 월 평균 저축액도 26만 원에 불과했다. 직장인의 26%는 노후를 위해 따로 저축하는 돈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저축하지 않는 이유는 ‘저축할 목돈이 없고(37%)’ ‘금리가 낮아서(31%)’ 등이었다.

40대 이상 응답자에게 은퇴 뒤 경제적으로 어떤 지출이 가장 걱정되는지 물었더니 금융자산이 1000만 원 미만인 가구는 생활비를, 금융자산 1억 원 이상인 가구는 의료비를 꼽았다. 경제적 여유가 없는 가구는 몸이 아픈 것보다 당장 먹고사는 것이 걱정이라는 의미다.

한편 취업준비생은 평균 1년 1개월 동안 취업을 준비하며 이 기간 생활비와 주거비를 제외하고도 총 384만 원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에 필요한 자격증을 따거나 어학 성적을 준비하기 위해 학원에 다니는 비용이 대부분이었다. 강남과 강북의 사교육비도 차이를 보였다. 강남 3구 고등학생 교육비는 월 86만 원으로 강북(54만 원)보다 60% 많았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취업#경단녀#직장인#월급#저축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