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포털 빅2의 핀테크 사업 희비
더보기

포털 빅2의 핀테크 사업 희비

김재영 기자 입력 2018-12-12 03:00수정 2018-12-13 08: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규제 피해 일본으로 간 네이버, 승승장구
국내 은산분리 발 묶인 카카오, 1년 허송
국내 양대 포털기업 네이버와 카카오의 핀테크 사업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기술력이나 영업력의 차이가 아니라 금융규제가 성패를 갈랐다. 국내 규제를 피해 일본에 거점을 차린 네이버는 승승장구한 반면 국내 규제에 꽁꽁 묶인 카카오는 1년 넘게 허송세월하고 있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이자 일본 1위 모바일메신저 업체인 라인은 올해 1월 금융 자회사인 라인파이낸셜을 설립하면서 핀테크 시장에 진출했다. 증권을 시작으로 가상화폐, 보험, 자산관리 등의 신규 사업계획을 연이어 쏟아냈다. 올해 네이버는 라인에만 7500억 원을 투자했다. 지난달에는 미즈호파이낸셜그룹과 공동 출자해 2020년까지 일본에 인터넷은행 ‘라인뱅크’(가칭)를 설립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내년에는 대출 서비스인 ‘라인크레디트’도 내놓을 계획이다.

카카오도 압도적 점유율을 자랑하는 모바일메신저 플랫폼을 내세워 국내에서 핀테크 사업에 뛰어들었다. 지난해 7월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를 설립하는 등 오히려 시작은 카카오가 라인보다 빨랐다. 하지만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 지분 보유 제한) 규제에 막혀 자본 수혈에 어려움을 겪으며 시간을 허비했다.

핀테크 업계 관계자는 “각종 규제와 인허가 장벽 때문에 한국에선 간편 결제와 송금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서비스가 나오지 않고 있다”며 “성공하려면 하루라도 빨리 해외로 나가야 한다는 얘기까지 나올 정도”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재영 기자 redfoot@donga.com
#포털 빅2#핀테크 사업 희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