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지금이야말로 중국의 1등기업에 투자할 때”
더보기

“지금이야말로 중국의 1등기업에 투자할 때”

윤영호 기자 입력 2018-11-03 03:00수정 2018-11-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투자 고수의 한 수]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
기업가치가 주가를 결정한다고 믿는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은 “적은 돈으로 위대한 기업의 주주가 될 수 있는 좋은 수단인 주식형 공모 펀드가 최근 국내에서 외면받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성남=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지금이야말로 중국 증시에 주목할 때입니다.”

최근 서울의 한 호텔에서 만난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58)의 첫마디는 의외였다. 미중 무역 갈등 등으로 중국 경제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에서 다소 뜬금없는 소리처럼 여겨졌다. 게다가 중국 증시도 직격탄을 맞아 기존 투자자도 떠나는 판인데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그의 장기인 ‘역발상 투자’라고 이해하기엔 과도하다는 느낌도 생겼다. 하지만 그의 설명을 들으면서 고개가 끄덕여졌다.

그는 중국 경제 위기론의 근원으로 최근 10년간의 성장 후유증이 낳은 기업 부채를 지목했다. 잘 알려진 대로 이 기간 중국 기업들은 부채의존형 성장 전략을 추구했다. 그 결과 중국 기업들의 매출은 늘었지만 이익은 거의 증가하지 않았다. 주주에게 돌아갈 몫이 늘지 않았으니 주가도 오를 수 없는 구조였다.

하지만 이제 세계시장에서 통하는 중국의 1등 기업이라면 투자자에게 좋은 투자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게 강 회장의 판단이다. 중국 경제가 경착륙한다 해도 1등 기업은 살아남아 과점 이익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그의 역발상 투자는 1998년 외환위기 때 빛을 발했다. 투자자들이 공포에 질려 앞다퉈 시장에서 빠져나가던 때 삼성전자 등 우량주에 집중 투자해 1년 10개월 만에 1억 원을 156억 원으로 불리는 ‘신공’을 보여줬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에도 그의 역발상 투자는 큰 힘을 발휘했다. 1999년 설립한 투자자문사를 그해 자산운용사로 바꾸고, 리치투게더펀드 3종(코리아, 글로벌, 차이나)을 내놓았다. 하지만 금융위기가 닥쳤고 위기가 시작됐다. 그는 “위대한 기업을 싼값에 살 수 있는 기회이다. 인내의 끈을 놓지 마시라”며 고객들을 설득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펀드 평가회사 제로인에 따르면 올해 6월 초 기준 리치투게더펀드 3종의 수익률은 각각 동일 유형 대비 상위 1∼3%에 포함될 정도로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

펀드는 일반 투자자가 이해하기 쉽지 않은 금융상품이다. 그 결과 판매사 직원이 높은 판매 수수료를 기대하고 펀드를 권해도 소비자는 그대로 따르는 일이 적잖다. 강 회장은 이런 문제를 막기 위해 2008년 국내 최초로 ‘직접 판매’를 도입했다. 이는 펀드를 만든 운용사가 직접 고객에게 판매함으로써 판매비용을 낮추는 방식이다. 일반적으로는 운용사가 판매 조직을 따로 둬야 하는 부담을 덜기 위해 은행이나 증권사 등에 판매를 맡긴다.

그는 유망한 펀드 상품을 추천해 달라는 주문에 “펀드매니저들이 적극 운용하는 액티브펀드에 주목해보라”고 말했다. 지난 10년간의 금융 팽창기가 끝났기 때문에 패시브펀드가 과거와 같은 영화를 누리긴 힘들 것이라는 설명이다.

주요기사

그는 요즘 주말마다 강원 강릉시에 있는 주말농장에서 지낸다. 농사일에 집중하는 동안 머리를 비울 수 있어서다. 강 회장은 “기름진 땅에 때맞춰 좋은 씨를 뿌려야 결실을 볼 수 있는 자연의 섭리를 배우는 중입니다. 운용사로서는 좋은 펀드가 곧 좋은 씨앗에 해당합니다. 에셋플러스의 운용 철학을 담은 좋은 펀드를 만들고 싶습니다”라며 활짝 웃었다.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자산운용#중국 증시#투자#펀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