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행중 만나는 아이들의 함박웃음에 흠뻑”
더보기

“여행중 만나는 아이들의 함박웃음에 흠뻑”

손가인기자 입력 2017-08-17 03:00수정 2017-08-17 0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충전 코리아, 국내로 떠나요]‘사진 공모전’ 7월 당선작 발표
초등학교 보건교사로 일하는 조은희 씨의 작품 ‘자연을 닮은 웃음’. 조 씨는 “자연을 닮은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웃음을 카메라에 담았다”고 말했다.
경남 김해시 김해합성초등학교 보건교사인 조은희 씨(49)의 취미는 사진 찍기다. 특히 어린 학생들의 해맑은 모습을 카메라 앵글에 담는 것을 좋아한다. 지난달에는 학교 아이들과 함께 부산 삼락생태공원을 방문했다. 아이들은 여름철 푸르게 자란 연꽃잎 사이로 즐겁게 뛰놀며 자연을 만끽했다.

조 씨의 카메라는 아이들이 큰 연잎을 우산처럼 머리에 쓰던 순간을 포착했다. 조 씨는 “아이들을 보고 있자니 그 웃음이 자연을 쏙 빼닮았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사진 제목도 ‘자연을 닮은 웃음’이라고 지었다”고 말했다. 한 달에 2, 3회 사진을 찍으러 국내 여행을 떠난다는 그는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모습을 담기에는 아름다운 자연이 가장 좋은 배경”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여행을 다니며 기회가 닿는 대로 아이들의 꾸밈없는 모습을 기록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동아일보와 채널A는 국내 관광 활성화 캠페인 ‘충전코리아, 국내로 떠나요’의 일환으로 5∼7월 ‘국내 여행사진 공모전’을 진행했다. IBK기업은행의 후원으로 3개월간 진행된 공모전에는 1400여 건의 작품이 접수됐고, 국내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 사이에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주말마다 캠핑을 즐긴다는 권민정 씨(33)는 지난달 전북 진안으로 떠난 여행에 직접 만든 카누를 들고 갔다. 남자친구와 함께 나무 뼈대와 천을 이용해 길이 약 4m의 카누를 만드는 데 걸린 시간은 한 달 남짓. 나무를 직접 깎고 쪄서 말리는 작업을 거쳐 완성된 카누가 강물 위에 가볍게 떴다. 권 씨의 남자친구는 한 달간의 노력이 아름다운 추억이 되는 순간을 카메라에 담았다. 권 씨는 “특별한 계획 없이 떠나도 마음 가는 곳이면 어디든 잠시 머무를 수 있다는 게 국내 여행의 묘미”라며 “한국에는 틀에 박힌 유명 관광지가 아니더라도 한적하고 아름다운 곳이 정말 많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초 20대 두 딸(29세, 26세)과 함께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도 여행을 떠난 주부 박미라 씨(53)는 “(건강하고) ‘팔팔’할 때 여행을 즐겨야 한다”라며 제주 산굼부리 초원 위에서 온몸으로 숫자 8을 표현한 익살스러운 사진을 찍었다. 박 씨는 “해외여행도 가끔 가지만 국내 여행은 각자 바쁜 온 가족이 언제든 시간을 맞춰 떠날 수 있다는 매력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는 아직도 우리가 알지 못하는 곳이 많다”며 “지금처럼 건강할 때 가족들과 국내 곳곳에서 좋은 추억을 더 많이 쌓고 싶다”고 덧붙였다.

7월 한 달간 응모된 작품만 총 593건에 달했다. 그중 이 세 작품을 포함한 50건의 사진이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당선작을 출품한 참가자에게는 20만 원 상당의 국민관광상품권이 전달된다. 5월과 6월 당선작을 포함한 총 150점의 작품은 공모전 홈페이지(www.letsgokorea.net)에서 볼 수 있다.

손가인 기자 gain@donga.com
#여행#사진#사진공모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