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기평 “삼성증권 배당사고 수습에 487억 추정”
더보기

한기평 “삼성증권 배당사고 수습에 487억 추정”

뉴시스입력 2018-04-16 10:09수정 2018-04-16 10: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증권의 배당사고로 부담하는 손실액이 487억원으로 추정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기업평가 이용훈·박광식 연구원은 16일 ‘삼성증권의 배당사고 관련 영향 및 모니터링 요인’ 보고서를 통해 “삼성증권의 연간 이익 창출 규모와 자본 완충력을 감안하면 감내 가능한 수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삼성증권은 주식 매수 과정에서의 거래손실(관련 주식 매도금액과 장내 매수금액 간의 차이), 차입 주식 241만주에 대한 대차비용을 부담한다”며 “관련 주식 매도금액은 당일 저가, 장내 매수금액은 당일 종가로 가정해 계산한 예상 손실액은 16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단 손실분에 대해서는 구상권 청구를 통해 일부 회수할 것으로 계획하고 있어 실제 손실규모는 이보다 작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매도된 501만주의 장내 매수를 위한 소요금액은 1921억원으로 추산(4월6일 종가 3만8350원)하며, 상당 부분 관련 주식을 매도한 직원의 계좌에서 회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고 당일, 주식을 동반 매도한 투자자 대상 손해배상 비용도 발생한다. 삼성증권은 사고 당일 최고가인 3만9800원을 기준으로 당일 주식을 매도한 투자자에 대해 배상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증권 주식의 6일 거래량은 2081만주이며, 관련 주식 매도분 501만주를 제외한 배상 대상 주식은 약 1580만주다.

이들은 “당일 평균 매도가(3만7730원)를 기준으로 계산한 예상 손실액은 327억원 내외로 추정된다”며 “이는 실제 피해접수 건수와 배상 기준의 변경, 투자자가 지불한 매매수수료와 세금 등의 제반 비용에 의해 변동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기평은 “다만 사고 당일 이후 주식을 매도하거나 주식을 매도하지 않은 주주에 대해서도 주가 하락분에 대한 배상 등으로 인해 추가 비용 부담이 발생할 여지가 있다”며 “평판 자본 및 신뢰도 저하, 금융당국 제재 등의 무형적 손실이 사업펀더멘탈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서는 추가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의 현재 회사채 신용등급은 ‘AA+’이고 등급전망은 ‘안정적’으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한기평은 사고가 평판자본 및 투자자 신뢰도 저하로 이어질 경우 개인·기관 고객 이탈에 따른 고객기반 약화가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실제 사고 이후 국민연금, 사학연금, 공무원연금 등의 주요 연기금이 주식 거래를 중단했다.

이들은 “금융당국의 현장 검사결과, 위법사항에 대한 제재가 결정될 경우 제재 수준에 따라 영업이 위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발행어음 업무 인가 등의 신규사업 진출도 당분간 제한될 수 있어 기업금융 중심의 신규 수익원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