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SKT, 5G 통신에 화웨이 장비 안쓴다
더보기

SKT, 5G 통신에 화웨이 장비 안쓴다

황태호기자 입력 2018-09-15 03:00수정 2018-09-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선협상자에 삼성-에릭손-노키아 SK텔레콤이 5세대(G) 통신용 장비공급 우선협상 대상자로 삼성전자와 스웨덴 에릭손, 핀란드 노키아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선정 여부에 관심이 모였던 중국 화웨이는 포함되지 않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변이 없는 한 3개 회사가 공급업체로 확정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5G 통신 품질 구현과 생태계 활성화, 투자비용 등 재무적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공급업체 선정에 앞서 SK텔레콤은 올해 6월부터 석 달간 벤치마크테스트(BMT)를 통해 장비 성능을 시험했다.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에서는 5G 통신 상용화 초기에는 기존 4G 롱텀에볼루션(LTE) 통신망과의 연계성이 중요한 만큼 이를 고려한 결정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SK텔레콤의 4G 통신장비도 대부분 삼성전자와 에릭손, 노키아가 공급했다.

SK텔레콤은 10월 중 3개 회사와 본계약을 마치고 망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5G 스마트폰 출시 시점은 내년 3월이지만 주파수는 올해 12월부터 할당되는 만큼 선제적으로 망을 구축해 세계 최고 5G 통신 품질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주요기사
#sk텔레콤#5g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