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구글, 한국어 지원하는 ‘안드로이드 오토’ 첫 공개
더보기

구글, 한국어 지원하는 ‘안드로이드 오토’ 첫 공개

뉴스1입력 2018-07-12 16:00수정 2018-07-12 16: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기아차 국내 시판되는 전 차종에서 사용가능
구글이 12일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안드로이드 오토’를 국내에 출시했다. © News1

한국어를 알아듣고 길안내를 해주고 음악을 감상하고 전화하고 메시지도 주고받을 수 있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 한국어 서비스가 12일 처음으로 공개됐다.

구글코리아는 이날 서울 압구정 기아 비트360에서 현대-기아자동차와 함께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한국어 버전을 처음 공개하고, 이날부터 현대-기아차 전 차종에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구글과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2015년에 전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아반떼 차량을 출시한 바 있다. 당시 안드로이드 오토는 한국어가 지원되지 않아, 국내에서는 이 차량이 출시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선보인 ‘안드로이드 오토’는 한국어가 지원되기 때문에 현대-기아자동차는 아반떼를 비롯해 쏘나타, 싼타페, K5, K7, K9 등 국내 판매중인 전 차종에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오토’ 한국어 버전은 ‘카카오내비’가 기본으로 탑재돼 있다. 또 ‘벅스’를 통해 차안에서 음악을 감상할 수 있고, 팟캐스트도 가능하다. 음성으로 전화와 문자 송수신이 가능하고, 일정확인이나 날씨정보, 검색도 모두 음성으로 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구글플레이에서 스마트폰에서 내려받은 후 USB 케이블로 차량의 디스플레이와 연결해서 사용해도 된다.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한국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특히 자연어 음성지원을 하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국내 운전자들도 내비게이션, 미디어, 전화메시지 등의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추교웅 현대기아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개발실 이사는 “글로벌 자동차업체 가운데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인 현대·기아자동차가 모국인 국내 고객들께도 마침내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편리하고 유용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넘어 이용자들의 삶을 더욱 풀요롭게 하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