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총리실 “출입기자 3명이 암호화폐 보도자료 사전유출”
더보기

총리실 “출입기자 3명이 암호화폐 보도자료 사전유출”

뉴스1입력 2018-07-12 15:27수정 2018-07-12 15: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입기자로 밝혀져 유감…엠바고 파기는 신뢰 문제”


지난 1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화폐)와 관련한 정부대책이 담긴 보도자료가 사전유출된 사건은 국무총리실 출입기자 3명의 소행인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총리실에 따르면 그간 경찰이 수사를 벌인 결과 엠바고 시간 이전에 보도자료(내용)를 사전 유출한 것은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출입기자 3명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3명 모두 유출 사실을 인정했다.

앞서 국무조정실은 지난 1월15일 차질없는 실명제 추진, 불법행위에 대한 강력한 대응, 블록체인 육성 등의 내용을 담은 암호화폐 관련 대책을 발표했다.

당시 국무조정실은 취재 편의를 위해 오전 9시께 출입기자들에게 보도자료를 미리 배포했고, 40분 뒤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했다. 그런데 엠바고가 해제되기 전 인터넷 커뮤니티에 관련 내용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이후 1월26일 하태경 의원실은 경찰에 이 사건에 대한 수사의뢰를 했고, 경찰은 유포 게시물 역추적 및 사건 관계자 조사 등을 벌였고 사전유출의 경위를 확인했다.

다만 경찰은 보도자료 사전유출이 공무원에 의한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돼 처벌(형법 제127조 공무상비밀누설 혐의)할 수 없으므로 사건을 내사종결한다고 총리실로 알려왔다.

그러나 보도자료 사전유출로 인해 업무가 방해된 점을 고려하면 추가 수사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란 관측이다.

주요기사

김성재 총리실 공보실장은 “‘보도자료 사전유출이 공무원에 의한 것’이라는 하태경 의원의 의혹 주장이 경찰 수사로 사실이 아님이 밝혀진 것은 다행”이라며 “일방적 주장으로 인해 생긴 공무원에 대한 오해와 불신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실장은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우리 출입기자에 의한 것으로 밝혀진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모두가 지키기로 한 엠바고 약속을 어기는 것은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이다.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조치를 취하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총리실 출입기자단은 규정에 따라 경찰 수사 결과 보도자료를 유출한 것으로 밝혀진 언론사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출입기자단은 추후 기자단 회의를 열고 해당 언론사의 소명을 충분히 들은 뒤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