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부 “美 금리인상 시장 영향 제한적…자금유출 가능성 낮아”
더보기

정부 “美 금리인상 시장 영향 제한적…자금유출 가능성 낮아”

뉴시스입력 2018-06-14 09:44수정 2018-06-14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14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시장에 미친 영향이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은행회관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해 미 연준의 6월 FOMC 결과 및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고 차관은 “연준의 통화정책 발표 직후 주가하락, 금리상승, 달러화 강세가 나타났다”면서도 “이후 시장 영향이 되돌려지는 모습을 나타냈으며 전반적으로 시장에 영향은 제한적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1.50~1.75%에서 1.75~2.0%로 올렸다. 또한 연준 위원들은 연내 추가인상 횟수를 3회로 상향조정했다.

한미간 금리역전 심화로 일각에서는 자금유출 우려가 높다고 지적하지만 정부는 문제 없다는 입장이다.

고 차관은 “일각에서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최대 50bp까지 역전되며 외국인 자본의급격한 유출 가능성을 우려한다”면서도 “정책금리 역전 만으로 대규모 자금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외국인 주식투자분은 금리 수준보다는 경제 펀더멘탈, 기업 실적 등에 의해 좌우되고 있고, 외국인 채권자금의 경우 국부펀드 등 장기투자 비중이 60% 이상인 점을 감안할 때 단기간 내 급격한 유출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 금리 인상이 신흥국 금융불안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있지만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있다.

고 차관은 “금년 중 금리인상 전망이 상향조정됨에 따라 향후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으며 특히 아르헨티나, 터키, 브라질 등 일부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전망했다.

다만 “우리나라는 경상수지 흑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약 4000억 달러에 이르는 외환보유액 등 대외견전성이 견고하다”며 “취약 신흥국으로부터 금융불안이 전염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와 한국은행은 이같은 판단을 바탕으로 금리기조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할 전망이다.

고 차관은 회의가 끝난 뒤 ‘원화금리 기조를 어떻게 가야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실물 쪽에서 자금조달이 어려워진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연초부터 정책금리, 금융을 많이 확대했고, 지난해부터 가계부채 부분을 열심히 (대응)해왔다. 조금 상황 변화가 있지만 지금 (금리)기조를 크게 바꾸거나 할 필요는 없고 모니터링을 면밀히 하면 될것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금리 역전에 따른 자본유출에 관해서도, “50bp 상태는 예전에도 금리역전이 두 번 있었지만 자본유출이 없었고 오히려 원화가 절상됐다”며 “금리만 보고 자본이 유출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과도하게 걱정할 것은 아니다”고 부연했다.

정부는 모니터링을 강화해 추가 불안요소에 대비할 방침이다.

고 차관은 “미국 등 주요국 경제상황과 통화정책 변화 및 신흥국 불안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며 “대외건전성 개편안, 금융기관 외환건전성 등의 상황도 꼼꼼히 점검하고 대외신인도 점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국내 시중금리 상승은 가계, 기업 부문에서 감내할 만한 수준으로 판단되지만 추가적인 불안 가능성도 철저히 대비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관계기관과 공조체계를 바탕으로 과도한 불안심리 확산을 차단하는 등 국내외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