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부 “GM 증자 협조요청 받았다…관계부처 협의중”
더보기

정부 “GM 증자 협조요청 받았다…관계부처 협의중”

뉴스1입력 2018-02-09 12:25수정 2018-02-09 12: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기재위 업무보고…한국지엠 철수 우려에 다양한 가능성 대비
김동연 “암호화폐 대책 조만간 정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2.9/뉴스1 © News1

정부가 한국지엠에 대한 구조조정 논의를 진행 중인 미국 제너럴모터스(GM)로부터 증자 관련 협조요청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한국지엠 철수 우려 등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해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만나 어떤 얘기가 오갔느냐’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한국지엠의 현재 경영상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얘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고 차관은 이어 ‘금융·증자 등과 관련 정부의 지원 가능성 얘기가 있었느냐’는 추 의원의 추가 질의에 “그렇다”며 “대략적으로 협조가 필요한 상황에 대해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업계에 GM의 증자요청설이 퍼진 후 정부에서 GM의 증자요청 사실을 인정한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지엠 2대 주주(17.02%)인 산업은행은 증자 요청을 받은 사실을 부인했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자동차 판매가 전년 대비 12.2% 감소한 52만대에 그치면서 지난해에만 6000억원 가량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지난 4년 동안 2조5000억원 이상의 누적적자가 쌓인 것으로 추산됐다. 적자문제를 해소하고 경영정상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3조원 가량의 자금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이에 앞서 한국 철수설을 부인하고 있는 GM 측은 매리 바라 GM CEO가 한국지엠에 대한 구조조정 필요성을 언급한 이후 산업은행에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를 위한 3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참여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된 8일 전북 군산시 한국지엠M 군산공장 정문에서 일부 직원들이 출입하고 있다. 한국지엠 군산공장은 이날부터 4월 중순까지 두 달여 간 생산가동조절(TPS, Temporary Shut Down) 등의 이유로 가동을 중단키로 했다.2018.2.8/뉴스1 © News1

정부도 기재부를 중심으로 대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산업부가 주무부처지만 기재부 주관으로 관련부처간 협의 중이고 또 기재부 1차관이 실무협의하고 있다”며 “(한국지엠 철수 가능성) 예단은 쉽지 않지만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나름 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부총리는 암호화폐 대책과 관련해 “자본거래 여부는 암호화폐 법적 성격과 직결되는데 법적 성격을 포함해 종합 검토 중에 있다”며 “(불법차단·투기진정·블록체인 육성 등) 3대 기조의 큰 틀에서 조만간 정리(한 뒤 발표)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지난해 5월 적발된 원정투기 혐의자들이 비트코인 구입자금을 해외경비로 처리한 것이 외국환거래법 위반이 아니냐’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외국환거래법 위반에 대해 법리 검토 중”이라며 “제도개선이 필요한지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세종=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