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짜뉴스 유포 사이트 광고 제한해야”
더보기

“가짜뉴스 유포 사이트 광고 제한해야”

김민기자 입력 2017-12-08 03:00수정 2017-1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언론중재위 ‘가짜 뉴스’ 근절 토론회
구글, 작년부터 광고규제 방침 마련… 페북, 전문가와 협력 자율규제
미디어 교육 통해 분별력 키워야
세계적으로 범람하고 있는 ‘가짜 뉴스’를 막기 위해 포털 등 인터넷 사업자가 거짓 콘텐츠를 유포시키는 사이트에 대해서는 광고 게재를 제한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언론중재위원회가 7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가짜뉴스 해법, 어디서 찾을 것인가’ 토론회에서 정세훈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가짜 뉴스의 큰 원인이 인터넷 서비스 사업자가 다량의 트래픽을 유도함으로써 얻는 광고료”라며 “포털 사업자가 가짜 뉴스 유포 사이트나 블로그에 광고 게재를 제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로 구글은 지난해 11월부터 거짓 콘텐츠를 제공하는 사이트에 광고를 규제하는 방침을 내놓았다”고 소개했다.

미디어 교육을 통해 시민들의 가짜 뉴스 분별력을 키우는 것도 대응 방안으로 제시됐다. 정 교수는 “미디어 콘텐츠 활용 능력을 가리켰던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이 최근에는 미디어의 메시지를 비판적으로 평가하고 받아들이는 능력을 키우는 방향으로 개념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프랑스는 매년 ‘학교에서의 언론과 미디어 주간’이라는 행사를 개최하고 있으며, 프랑스 국립미디어센터는 ‘대선과 팩트체크’ ‘정보, 선전, 음모론의 구분’ 등의 주제로 교육 자료를 배포하기도 했다.

정 교수는 인터넷 사업자가 언론사와 협업해 가짜 뉴스에 대응하는 해외 사례도 소개했다. 그는 “페이스북의 ‘저널리즘 프로젝트’는 제3자 전문가들과 협업해 가짜 뉴스에 대응하고 언론인과 독자 교육, 뉴스 상품 공동 개발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언론의 신뢰도를 높이고 고품질의 콘텐츠 공급을 도와 궁극적으로 뉴스 이용자들의 뉴스 선별 능력을 높이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황용석 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10월 세계신문뉴스발행자협회가 개최한 세계출판디지털콘텐츠엑스포(IFRA/DCX)에서 제프 자비스 교수는 ‘가짜 뉴스 문제에서 정부와 정치기관이 주도해 문제를 해결하기보다 사회적 소통이 이뤄질 토양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며 “사회 및 학술기관의 팩트체킹 노력과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는 소통의 구조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관련기사
#가짜뉴스#유포#사이트#광고#제한#언론중재위#토론회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