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누가 황금연휴래! 응답자 10명 중 1.5명꼴 “단 하루도 못쉰다”
더보기

누가 황금연휴래! 응답자 10명 중 1.5명꼴 “단 하루도 못쉰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4-21 14:11수정 2017-04-21 14: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래픽=인크루트 제공

오는 29일부터 5월 7일까지 최대 9일간의 황금연휴를 앞두고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5월 황금연휴 직장인 휴무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5월 첫째주 징검다리 휴무일에 휴무 여부를 결정한 직장인은 절반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첫째 주 황금연휴를 실제로 즐기는 직장인들 역시 많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인크루트가 직장인들에게 5월 첫째 주 휴무일을 물었더니, ‘3일간 휴무(1일, 3일, 5일)’라는 답변이 24%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4일간 휴무 (1일, 3일, 5일 휴무 + 2일과 4일중 하루는 자율선택)(16%)’와 ‘기타(15%)’가 2, 3위에 올랐다. ‘전혀 휴무가 없다’는 답변도 전체 14%에 달했다.

기업 규모별로 볼때 ‘휴무가 없다’는 답변은 중소기업(60%), 중견기업(11%), 대기업(8%), 공공기관(5%) 순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26%) 분야에서 ‘휴무 없음’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5일간 휴무와 총 9일 이상 휴무를 갖는 직장인들은 각각 8%, 6%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휴무일에 낀 2일(화)과 4일(목) 중 하루라도 휴무인 직장인들은 어떻게 휴가를 얻게 된 것일까? 인크루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57%는 강제 연차로 휴가를 소진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차 소진 없는 자동 휴무’를 이용하는 직장인들은 29%에 불과했다.

반대로 휴무일에 낀 이틀(2일, 4일)을 쉬지 않는 직장인들에게 그 이유에 대해 물었더니, ‘‘민간기업의 휴무 여부는 회사 대표의 재량이기 때문에(42%)’가 가장 많은 응답률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달력의 빨간 날이 아니므로(33%), ‘경기도 안좋고 평일에 쉬는 날이 추가되면 회사 운영 자체에 차질을 빚을 수 있기 때문(1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5월 첫째 주 휴무 여부를 두고 기업 규모별로 만족도 역시 엇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니, 대기업 직장인 77%는 ‘만족한다’고 답한 반면, 중소기업 직장인 54%는 ‘불 만족한다’고 답해 의견 차이가 극명하게 갈렸다.

끝으로 5월 첫째 주 휴무 의무화에 관해서는 ‘기업규모, 차등없이 나라에서 임시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77.8%로 압도적이었다.

관련기사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매번 징검다리 연휴 등을 앞두고 기업규모별, 업종별 극심한 온도차가 드러난다”며 “심하게는 정식 공휴일에도 근로해야만 하는 사각지대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아, 비교적 균등한 휴무일 지정을 위한 고용주의 의지 개선 및 국가차원에서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