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환익 한전 사장 1년 연임, 3월 주총 승인땐 5년 최장수
더보기

조환익 한전 사장 1년 연임, 3월 주총 승인땐 5년 최장수

박민우기자 입력 2017-02-18 03:00수정 2017-02-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67·사진)의 1년 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정부 관계자는 17일 “한전이 조 사장의 연임 승인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전은 이사회를 열어 다음 달 21일 주주총회를 소집하고, 안건에 사장 선임의 건을 포함했다. 해당 안건이 의결되면 대통령 재가를 거쳐 조 사장의 연임은 최종 확정된다. 한전에서 두 차례 연임하는 건 조 사장이 처음이다.

조 사장은 2012년 12월 취임해 3년 임기를 채우고 지난해 2월 연임에 성공했다. 또 한 번 조 사장이 연임해 임기를 채우면 재임기간 총 5년 2개월로 한전 최장수 사장이 된다. 지금까지는 이종훈 전 사장(1993년 4월∼1998년 4월)이 최장수 기록을 갖고 있다.

연임 결정은 조 사장이 재임 기간 이룬 뛰어난 경영 성과 때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한전은 지난해 5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 전력회사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세계은행(WB) 기업환경평가 전기공급 분야에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세계 1위였다.

세종=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조환익#한전#재연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