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기업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의 65%
더보기

대기업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의 65%

박민우기자 입력 2017-02-18 03:00수정 2017-02-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소기업 비정규직은 35% 수준… 정부, 격차해소 법안 하반기 마련

전체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중이 늘고 정규직과의 임금 격차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정부가 비정규직 관리를 위한 중장기 정책 패키지를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17일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어 ‘비정규직 현황 및 로드맵 향후 추진계획’ 등을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체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중은 2014년 이후 다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8월 비정규직 비중은 32.8%로 2년 전(32.4%)보다 0.4%포인트 늘었다. 최근 기업 경영환경이 악화되면서 시간제 근로자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 격차는 여전히 컸다. 대기업 정규직의 월평균 급여(2015년 기준)를 100만 원으로 환산하면 대기업 비정규직은 65만 원이었다. 중소기업 정규직과 비정규직은 각각 49만7000원, 35만 원에 불과했다.

이 같은 격차를 줄이기 위해 정부는 비정규직 중장기 관리목표 5개 안을 검토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정책 패키지를 하반기에 마련하기로 했다. 관리목표로 선정된 안은 △비자발적 비정규직 비중 축소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 확산 △정규-비정규직 임금 격차 해소 △사회보험 가입률 제고 △정규직 전환율 제고 등이다.

한편 정부는 다음 주 출범하는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를 통해 4차 산업혁명 대응 추진계획을 확정한다. 정부는 관계 부처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실무 작업반을 운영하고, 4월에 중점 추진과제를 담은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세종=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비정규직#정규직#임금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