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중동에 1500명 추가파병”… 이란 “종말 보는 쪽은 미국 될것”
더보기

美 “중동에 1500명 추가파병”… 이란 “종말 보는 쪽은 미국 될것”

카이로=서동일 특파원 입력 2019-05-27 03:00수정 2019-05-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방어 목적… 중동 보호 원해”
의회승인 없이 사우디-UAE 등에 9조6200억원 규모 무기판매도 결정
로하니 “핵합의 잔류 국민투표” 제안
미국이 이란의 안보 위협을 이유로 수주 안에 중동 지역에 1500명의 병력을 추가 파병하기로 결정했다고 AP통신 등이 24일 보도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반(反)이란 전선에 동참하고 있는 중동 동맹국에 대규모 군사무기 판매도 결정하면서 중동 지역의 군사적 긴장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6일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잔류 여부를 놓고 국민투표를 제안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4일 일본 국빈 방문을 떠나기 전 기자들에게 “우리는 중동에서 보호 체제를 갖추길 원하며 이제 매우 유능한 병력이 그곳으로 갈 예정”이라며 “비교적 적은 병력을 보낼 것이며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미국은 이번 파병 병력이 공격이 아니라 주로 ‘방어’를 목적으로 한다고 강조하면서도 앞으로 더 많은 병력이 추가 파병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마이클 길데이 미 합동참모본부 작전국장은 이날 “파병 병력의 임무는 방어이며 이란을 자극해 추가 공격이 일어나도록 의도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현재 중동에서 미 지상군은 이라크(약 5000명), 시리아(약 2000명)에 주둔하고 있다. 추가 파병되는 병력의 주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미국은 이달 초부터 에이브러햄 링컨 핵항모전단, 전략폭격기, 패트리엇 요격 미사일 등을 잇달아 중동에 배치했고 대규모 군사훈련도 벌였다. AP통신은 지난주 미 국방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중동 지역에 최대 1만 명의 추가 파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의회 승인 없이 사우디를 비롯해 UAE, 요르단에 81억 달러(약 9조6200억 원) 규모의 무기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중동의 안정과 미국 안보에 근본적인 위협이 되는 이란의 악의적인 행동이 무기 판매의 이유”라고 말했다.

이란은 미국의 군사력 증강에 대해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은 25일 이란 IRNA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중동 주둔 병력을 늘리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이 싸우길 원한다면 이란은 공식적 종말을 맞이할 것”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서도 “종말을 보는 쪽은 미국이 될 것”이라고 맞섰다.

26일 AP통신은 이란 언론을 인용해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핵합의 잔류 여부를 국민투표를 통해 결정하자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25일 이란 주요 언론사와의 만찬 자리에서 이같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미국이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한 지 1년째를 맞았던 8일 핵합의 일부 ‘불이행’을 선언했고, 60일의 유예기간이 지난 뒤 미국을 제외한 다른 핵합의 서명국들이 원유 수출 및 금융 거래 등을 허용하지 않을 경우 사실상 핵개발 재개를 시작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로하니 대통령의 이 같은 제안은 미국과 벌이고 있는 경제 전쟁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미국과의 전쟁에서 가장 고통받는 이가 국민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면서 “우리가 승리하기 위해서는 단합과 내부 신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카이로=서동일 특파원 dong@donga.com
#미국#중동#트럼프#이란 안보 위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