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부결
더보기

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부결

뉴스1입력 2019-05-21 22:50수정 2019-05-21 22: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르노삼성자동차 부산 공장 전경 © 뉴스1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21일 사측과 실시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가 부결됐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조는 이날 실시한 찬반투표 결과 투표에 참여한 인원 2141명 중 찬성 47.8%(1023명), 반대 51.8%(1109명)로 부결됐다고 밝혔다. 기권표는 0.4%(9표)였다.

노조 관계자는 “내부 논의를 통해 차후 계획을 결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르노자동차 노사는 앞서 지난 16일 인사제도와 외주·용역 전환 문제, 성과급 추가 등이 포함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주요기사

우선 임금은 기본급 동결에 대한 보상금으로 100만원을 지급하고,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을 인상하기로 했다. 성과급은 이익 배분제(PS) 426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임단협 타결을 통한 물량 확보 격려금 100만원, 특별 격려금 1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원 등 총 976만원에 생산성 격려금(PI) 50%를 더해 지급하기로 했다.

교섭의 막바지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던 생산라인의 전환 배치와 관련한 절차도 개선하기로 했다. 노사는 전환배치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이를 단협 문구에 반영하기로 했다.

현장 근무 강도 완화를 위해 직업훈련생 60명을 충원하고 주간조 중식시간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한다.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10억원의 설비투자에 이어 근무강도 개선위원회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날 잠정합의안 부결로 노사 협상은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부산공장 존폐 위기가 달린 수출 물량 확보 가능성이 더 낮아졌다는 것엔 이견이 없을 것”이라며 “대내외 신뢰도 하락 등에 따라 내수 판매 부진 경향이 더욱 심화할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 부산지방노동청 등으로 구성된 ‘르노삼성 일자리지원단’은 이번 노사 잠정합의안 부결로 인해 르노삼성 협력업체의 경영이 악화될 것을 대비, 오는 6월까지 기업별 맞춤형 컨설팅을 집중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부산·경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