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단도 미사일’ 표현에…靑 “‘단거리 미사일’ 잘못 말한것” 해명
더보기

文대통령 ‘단도 미사일’ 표현에…靑 “‘단거리 미사일’ 잘못 말한것” 해명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5-21 18:33수정 2019-05-21 18: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의 힘으로 한반도의 평화가 구축되더라도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미동맹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해질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한미동맹은 결코 한시적인 동맹이 아니라, 계속해서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 가야 할 영원한 동맹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2019.5.21/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4, 9일 북한이 잇따라 쏘아 올린 발사체에 대해 ‘단도 미사일’이라고 표현했다. 주한미군이 이 발사체를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잠정 규정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탄도 미사일’을 말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군(軍) 주요 직위자 초청 오천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고 말했다. ‘단도 미사일’은 군에서 사용하지 않는 표현인 만큼 취재 기자들과 일부 청와대 관계자들은 ‘탄도 미사일’을 언급한 것으로 받아들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오찬 후 문 대통령에게 “탄도 미사일이라고 말씀하셨는데 맞느냐”고 확인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제가 그랬나요? 단거리 미사일이죠”라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군과 청와대는 북한 발사체에 대해 4일은 “불상의 단거리 발사체”라고, 9일은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라고 했다. 이후 청와대는 “계속 분석하고 있다”며 ‘탄도 미사일’ 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다. 탄도 미사일로 인정할 경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한미 양국은 긴밀한 공조·협의 속에 한 목소리로 차분하고 절제된 목소리를 냄으로써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하지 않는 한 대화 모멘텀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도 “우리는 함께할수록 더욱 강력해진다”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