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7시간 갇혔다가 간신히 ‘탈출’한 채이배
더보기

7시간 갇혔다가 간신히 ‘탈출’한 채이배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4-26 03:00수정 2019-04-26 07: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의원들, 의원사무실 봉쇄… 경찰-소방대 출동하자 문 열어줘
蔡, 무릎 꿇고 “내보내달라” 호소도
‘소파 바리케이드’에 막혀… 30cm 창틈으로 회견 25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 보임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 창문 틈을 통해 취재진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위쪽 사진).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오신환 의원 대신 채 의원이 사개특위 위원으로 보임되자 채 의원의 사무실을 점거하고 출입을 통제했다. 채 의원이 액자 오른쪽에 있는 출입문을 통해 밖으로 나가려 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소파 등으로 출입문을 막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성중, 정갑윤, 김정재, 여상규, 민경욱 한국당 의원, 채 의원 보좌관, 송언석, 엄용수 한국당 의원.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국회 관계자 제공

“우리 감옥 갈 각오 돼 있어요.”(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

“경찰까지 왔잖아요. 제발 (문) 열어주세요.”(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여야의 패스트트랙 대치가 극에 달한 25일, 채 의원이 한국당 의원들에 의해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 사실상 감금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채 의원은 경찰과 소방대원이 출동한 끝에 약 7시간 만에 자신의 사무실을 ‘탈출’할 수 있었다.


채 의원 측에 따르면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8시 20분경 모여들기 시작했다. 비교적 부드러운 분위기로 채 의원을 붙잡고 설득하던 한국당 의원들은 채 의원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보임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행동에 나섰다. 한국당 민경욱, 여상규, 김정재 의원 등 10여 명은 사무실 소파를 옮겨 출입구 앞에 ‘바리케이드’를 치거나 몸으로 채 의원을 막아섰다. 수차례 몸싸움도 벌어졌다. 채 의원은 30cm 남짓 열린 창틈으로 얼굴을 내밀고 바깥 취재진을 향해 “경찰과 소방대원을 불러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며 “필요하면 창문을 뜯어서라도 나가겠다”고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오후 3시경 소방대원들이 창문을 깨기 위해 망치를 들고 나타나자 철수했다. 앞서 채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에게 무릎을 꿇은 채 “내보내 달라”고 하소연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경찰은 정치적 문제에 끼어들기 싫어한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주요기사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채이배#의원사무실 봉쇄#패스트트랙 대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