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라진’ 김여정, 행방 관심 집중…블라디보스토크? 평양?
더보기

‘사라진’ 김여정, 행방 관심 집중…블라디보스토크? 평양?

뉴스1입력 2019-04-25 15:34수정 2019-04-25 15: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여정, 러시아 현지서 단 한차례도 포착 안돼
방러 수행원에도 불포함…조직 개편 있었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오른쪽)이 26일 오전 중국 난닝역 플랫폼에서 김 위원장에게 재떨이를 가져다주고 있다. (일본 TBS 캡처) © 뉴스1

북러정상회담이 열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현지에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해 판문점과 평양에서 각각 열린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및 1,2차 북미정상회담 등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외 행보 때마다 ‘그림자 수행’으로 실세임을 입증해왔던 것과 대비돼 주목된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25일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김 위원장과 블라미디르 푸틴 대통령간 정상회담장에도 일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러시아에 첫 발을 내딘 전날 하산역부터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 이후 현재까지 김여정 제1부부장은 단 한번도 언론에 포착되지 않고 있다.

주요기사

한국 언론과 외신 뿐 아니라 북한쪽 영상에서도 모습이 보이지 않으면서 현지에서는 김여정이 블라디보스토크에 아예 오지 않은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확대되는 분위기다.

앞서 전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김 위원장의 수행원 명단에 김여정이 빠졌던 것이 이를 뒷받침한다는 것이다.

실제 김여정은 지난해 비핵화 협상 국면이 시작된 후 그간 이어진 남북·북미·북중 정상회담 등 김 위원장의 정상일정을 거의 대부분 수행해왔다.

가장 최근이자 김 위원장이 역시 열차를 이용했던 2월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에도 김여정은 수행원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중간 기착지인 중국 난닝역에서 담배를 피우는 김 위원장 옆에 두손으로 재떨이를 받쳐주는 모습은 많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최근 비핵화 협상을 총괄해왔던 김영철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교체된 것과 연결시켜 북한 대외라인 조직 개편이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국정원에 따르면 북한은 최근 통일전선부장을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에서 민간 교류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장금철로 교체했다. 다만 당 정치국 위원 등의 직책은 유지하고 있는 것을 볼 때, 이것을 ‘실각’으로 판단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설명이다.

김영철 부위원장 역시 김여정과 마찬가지로 이번 블라디보스토크 수행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김 부위원장이 수행단에 빠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여정과 김영철은 모두 ‘김정은 2기 시작’에 해당하는 앞서 11일 최고인민회의에는 모습을 드러냈었다. 특히 김여정은 지난달 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로 처음 대의원 직함을 달기도 했다.

이를 볼 때 일각에서는 김여정이 안보회의 참석차 22일 모스크바로 향한 노광철 인민무력상과 같은 비행기를 이용해 블라디보스토크에 들어왔고, 막후에서 수행을 이어가고 있을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거론된다.

노 인민무력상이 탄 비행기는 모스크바 도착 전 블라디보스토크를 경유했다.

22일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에서 북측 일부 실무진이 VIP출입구를 점검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던 가운데 김여정을 ‘내려주기’ 위한 경유였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