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승리 日투자자 ’ 성매매 혐의 여성 17명…“대부분 시인”
더보기

‘승리 日투자자 ’ 성매매 혐의 여성 17명…“대부분 시인”

뉴시스입력 2019-04-25 10:44수정 2019-04-25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총 39명 조사…17명 입건"
"여성들 대부분 성매매 시인해"
승리·유인석 구속영장 신청할듯
"유인석, 日투자자 성접대 인정"
"승리가 YG 법인카드 숙박 결제"

경찰이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성접대 혐의와 관련된 여성을 총 17명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버닝썬 사건 정례 브리핑에서 “필리핀 팔라완 (생일)파티와 관련해 해당 파티 기획 및 실행한 대행업체 관계자 2명 등 12명, 일본인 (투자자) 방한 관련해 총 27명을 조사했다”며 “이중 (일본인 투자자 관련) 성매매 연관 여성 17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여성) 대부분 성매매 혐의 사실을 시인했다”며 “이들 관련 계좌에 대해 여러 차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성매매 자금 흐름과 다수 통화 내역을 분석하는 등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17명에는 성매매 여성과 성매매를 알선한 여성도 포함된다. 이들 입건과 관련해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를 각각 4회 조사했다”며 “보강 수사가 마무리 되는 두 사람에 대한 신병처리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유씨가 2015년 일본인 사업가 성접대 의혹 관련해 일본인 일행을 위해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그 대금을 알선책 계좌로 송금한 것이 사실로 확인됐다. 유씨도 (이 부분은) 시인했다”며 “아울러 승리가 일본인 일행이 숙박한 서울의 한 호텔 숙박비를 YG엔터테인먼트 법인카드로 결제한 것도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필리핀 팔라완 파티 당시 초대된 여성들에게 여행 경비 이외에 추가 지급된 규모는 확인이 안 됐고, 여성들을 동원한 40대 여성에게 1500만원 지급된 사실은 확인됐다”며 “지급 주체는 승리인데, 성매매 대금이 아니라고 주장 중이어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승리와 유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난 23일과 24일 승리를 연이틀 소환, 2017년 필리핀 팔라완 생일파티와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 일본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에게는 팔라완 생일파티에 성접대를 위해 불렀을 것으로 의심되는 국내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 8명이 참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경찰은 파티에 참석한 남성들과 성관계가 있었다는 이들 여성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또 승리는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에서도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들을 동원해 일본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 여종업원들에 대한 조사를 통해 실제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고, 계좌분석을 통해 여성들에게 비용이 지급된 것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