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하늘길에 LCC 진출? 항공료 얼마나 싸질까
더보기

中 하늘길에 LCC 진출? 항공료 얼마나 싸질까

변종국기자 입력 2019-04-23 17:15수정 2019-04-23 2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르면 다음달 2일 중국행 항공기 신규 운수권의 주인이 가려진다. 3월 한중 항공회담의 성과로 대형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독점적 지위를 누려온 황금 노선에 저비용항공사(LCC)들의 복수 취항이 가능해진 덕분이다. 운항 횟수가 늘면서 앞으로 중국행 항공료가 평균 20~30%가량 내려갈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 중국 항공사와도 경쟁해야 해 비용 더 싸질 듯

지난 5년 간 중국 항공로는 신규 공급이 막혀 있었다. 항공로 추가 개방에 대한 한국과 중국의 이해관계가 맞지 않아 그동안 한중 항공회담은 성과를 제대로 내지 못했다.


이 때문에 중국 주요 노선은 1990년대에 취항한 양대 대형항공사들의 몫이었다. 중국은 그 동안 몇몇 노선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노선에 대해 ‘1사 1로’ 정책을 유지했다. 1개의 노선에 1개의 항공사만 취항할 수 있게 한 것이다. 그나마 2개의 항공사 취항이 가능했던 인천발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옌지, 다렌 등의 노선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모두 차지했다. LCC가 취항할 길이 막혀 있다보니 항공료도 높게 책정될 수밖에 없는 구조였는데, 이번에 이 구조가 깨지는 것이다.

주요기사

중국 운수권이 새로 배분되면 중국 노선의 항공료는 크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탑승률이 75%를 넘는 대표적인 알짜 노선인 인천~상하이의 경우 대형항공사들의 공시 운임은 약 68만 원이다. 특별 가격이나 비수기 등에 최저가로 나오는 가격도 35만 원 수준이었다. LCC들은 중국행 운수권을 확보하면 이 가격을 평균 20~30% 정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LCC임원은 “기내식이 없고 서비스가 적은 LCC의 특성을 발휘하면 20~30%는 저렴해 질 것으로 보인다. 거기에 LCC가 특가상품을 많이 내놓으면 최대 50%까지도 싸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출발하는 항공노선은 이번에 주당 159회 늘어나는데 이 횟수만큼 중국에서 출발하는 중국 항공기들도 운항할 수 있게 된다. 한 LCC업체의 대표는 “중국 항공사들도 대거 진입하기 때문에 경쟁자가 2배로 늘어나는 셈이다. 항공료 인하 경쟁이 매우 심해질 것이고 출혈 경쟁까지도 나올까 걱정 된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 소비자들은 가격이 다소 비싸더라도 상대적으로 서비스가 좋고 안전한 한국 항공사를 찾을 것으로 항공업계는 보고 있다. 여기에 마일리지나, 환불 규정 등이 좀 더 나은 항공사를 이용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결국 항공료를 낮추면서도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만한 서비스와 안전성 확보의 싸움에다 마케팅 전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 국내 LCC들 알짜노선 진출에 사활

국내 LCC들은 중국 운수권 확보에 사실상 다걸기하고 있다. 탑승률이 높은 중국 인기 노선은 ‘캐시카우’ 역할을 톡톡히 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번 운수권 배분 이후에 언제 또 다시 운수권 관련 항공회담이 열릴지 모르는 데다 5월에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이 풀리면 중국 관광객을 대거 유치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도 크다. 국내 관광업계는 9월 베이징 신공항이 개항해 7개 활주로가 모두 완공되면 한중간의 연간 여객 수송량은 1억 명 정도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사별 출사표도 각양각색이다. 에어부산은 인천공항발 중국 노선 획득에 사활을 걸고 있다. 주력 공항인 김해공항의 슬롯(특정 시간대에 항공기를 띄울 수 있는 권리)이 포화 상태기 때문에 인천으로 확장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에어부산 비행기는 그동안 인천에서 뜨는 국제선이 없었다”며 “이번에 최초로 내항기(지방 공항에서 한번 체크인을 한 뒤 인천공항으로 날아와 별도 절차 없이 국제선으로 갈아타는 것)를 운영해 고객 편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은 안전성 우려가 제기된 보잉737맥스8의 운항이 중단되면서 생긴 손해를 중국 운수권으로 극복해보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 이미 중국 내 주요 도시에 취항한 제주항공과 티웨이도 지방뿐 아니라 인천 등 주요 거점공항에서 출발하는 노선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조현민 진에어 전 부사장의 불법 등기이사 재직 문제로 신규노선 허가와 새 항공기 도입에 제재가 이뤄지고 있는 진에어는 이번 운수권 배분 심의에서도 사실상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변종국기자 bj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