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무안군 도로서 피 흘린 채 발견된 80대 결국 숨져
더보기

무안군 도로서 피 흘린 채 발견된 80대 결국 숨져

뉴시스입력 2019-04-21 22:14수정 2019-04-21 22: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뺑소니 교통사고 추정 수사

전남 무안군 운남면의 한 마을회관 앞 도로에서 80대가 피를 흘린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무안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0분께 운남면의 한적한 시골 마을 편도 1차로에서 A (83) 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A 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치료 중 숨졌다.

무안경찰서는 목격자와 주변 CCTV 등을 찾고 있으며,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에 대해서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무안=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