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패스트트랙 표결 무산… 혼돈의 바른미래
더보기

패스트트랙 표결 무산… 혼돈의 바른미래

최고야 기자 입력 2019-04-19 03:00수정 2019-04-19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영표, 공수처 잠정합의 부인하자… 유승민 등 “바보같은 의총” 표결반대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18일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제도 개혁,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 표결 강행을 시도했지만 당내 거센 반대로 불발됐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의총 산회 후 “더불어민주당과 최종안에 합의했지만,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번복하면서 의원들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 최종 합의문을 작성해 다시 총의를 모으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공수처에 수사 대상 중 검사, 판사, 경찰 고위직 일부에 대해서만 기소권을 주는 내용으로 표결을 시도했지만, 이날 홍 원내대표가 “(공수처에 수사권, 기소권을 동시에 줘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김 원내대표의 ‘합의’ 주장을 부인한 것.

유승민 전 대표는 의총 뒤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합의안 없이 바보같이 의총을 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계인 이혜훈, 유의동, 지상욱 의원 등도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국민의당 출신 김성식 의원도 “오늘 의총은 의미 없다”며 표결 반대로 돌아섰다. 탈당을 고려 중인 정운천 의원은 불참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주요기사
#패스트트랙 표결#홍영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