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폼페이오 빠지라는 北에…美 “협상 준비 돼 있다”
더보기

폼페이오 빠지라는 北에…美 “협상 준비 돼 있다”

뉴스1입력 2019-04-19 00:00수정 2019-04-19 0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국무부가 18일(현지시간) 북한이 북미 협상 파트너 교체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미국은 여전히 북한과 협상을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은 여전히 북한과 건설적 협상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북미 대화에서 배제하라는 북측의 요구에 직접적으로 대응하지 않은 채 미국 정부의 원론적인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앞서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며 “폼페이오가 아닌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의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신임하는 최측근 중 한명으로, 북한과의 핵협상을 주도해왔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장 많이 만나면서 처음에 협상파로 분류됐으나,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강경파로 돌아섰다. 지난 2월 하노이 회담 결렬에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를 희망한다면서도, 완전한 비핵화 전에 제재 완화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