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가시면류관’등 소장 보물은 어떻게?
더보기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가시면류관’등 소장 보물은 어떻게?

위은지기자 입력 2019-04-16 17:15수정 2019-04-17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타고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 뉴시스

15일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가시면류관 등 성당 내 역사적 유물들도 소실 위기를 맞았으나 다행히 상당수가 무사히 구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안 이달고 파리시장은 이날 트위터에 “소방 당국, 경찰, 정부 직원들이 노트르담 대성당 내 유물을 구하기 위해 인간 띠를 만들었다”며 “덕분에 가시면류관, ‘성(聖) 루이’로도 불리는 13세기 왕 루이 9세가 입었던 튜닉 등 다수의 유물들을 꺼내 안전한 곳에 보관할 수 있었다”고 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역사적으로 중요한 가톨릭 성물과 예술 작품을 다수 보유해 왔다. 가장 유명한 성물은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힐 때 머리에 썼던 가시면류관이다. 황금으로 만들어진 나뭇가지와 갈댓잎을 원형으로 엮었다. 원래 예루살렘 시온 산에 있었으나 1239년 루이 9세가 사들였고 이후 국가적 보물로 귀하게 보관돼 ‘프랑스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예수의 수난 때 사용된 성(聖)십자가 조각 및 못 등도 보관돼 있으나 구출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12사도와 4명의 전도자를 상징하는 16개 동상은 다행히도 화마를 피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대성당 측은 지난주 비계 작업을 할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성당 꼭대기를 장식하던 이 동상들을 이동시켰다.

세계에서 가장 큰 오르간 중 하나인 대성당 내 오르간도 소실되지 않았다. 다만 성능까지 완벽한 상태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프랑크 라이스터 문화부 장관은 16일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오르간도 화재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대형 회화 작품들도 불타진 않았지만 소화전 물로 인해 훼손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날 화재 현장에서 대성당 재건 의지를 밝힌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는(성당 재건은) 프랑스의 운명이며 향후 수 년간 우리가 진행할 프로젝트”라고 했다.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도 “대성당을 복원하기 위해 프랑스와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복원에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들 것으로 보인다. 화재 발생 전인 이달 초 BBC는 노트르담 대성당이 10년 안에 무너지지 않도록 골조 공사만 진행하더라도 최소 1억5000만 유로(약 1926억 원)가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설사 자금을 마련해도 ‘숲(포레스트)’으로 불리는 대성당 천장의 목조 뼈대를 재건하는 일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문화유산 전문가 베르트랑 드 페이다우는 16일 현지언론 인터뷰에서 “성당 지붕에 쓰였던 목재는 원시림에서 800년 이상 자란 나무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목재 기둥을 만들 큰 나무가 더 이상 프랑스에 없다”고 우려했다.

복원 작업을 위한 성금은 빠르게 모이고 있다. 유럽에서 가장 부유한 기업인으로 꼽히는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비통모에에네시(LVMH)그룹 회장은 16일 2억 유로(약 2580억 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아르노 회장의 경쟁자이자 구치, 생로랑 등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케링(Kering)그룹의 프랑수아앙리 피노 회장도 앞서 1억 유로(약 1290억 원) 기부 의사를 밝혔다.


위은지기자 wiz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