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천안함, 北어뢰에 폭침” 말 바꾼 김연철… 野 “입각용 쇼”
더보기

“천안함, 北어뢰에 폭침” 말 바꾼 김연철… 野 “입각용 쇼”

박성진 기자 ,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3-27 03:00수정 2019-03-27 0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관후보자 국회 청문회]통일부장관 후보자, 과거발언 공방
장관 후보자 7명을 검증하는 국회 인사청문회 ‘슈퍼위크’ 둘째 날인 26일 청문위원과 장관 후보자 간에 팽팽한 공방이 계속됐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왼쪽 사진)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운데)는 각각 막말 논란과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탈세 의혹을 받고 있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후보자도 청문회에서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뉴시스

천안함 폭침 9주년이었던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 시작 전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 시간이 되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고개를 푹 숙여 묵념에 동참했다. ‘천안함·연평도 사건은 우발적’이라고 앞서 밝혔던 그는 이날 청문회에서 손바닥 뒤집듯 과거 대북 문제성 발언을 뒤집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장관 입성을 눈앞에 둔 학자가 오랜 학자적 소신을 잠시 접어둔 듯해 안타깝다”고 했다.

○ 金 연신 “죄송”… 野 “北 통전부장 후보인가”

“깊이 반성한다.” “송구하다.” “사과드린다.”

김 후보자는 시종일관 자세를 낮췄다. 하지만 말 바꾸기 논란을 피해가지는 못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은 “답변이 과거 입장과 다른데 통일부 장관이 되기 위해 학자적 입장과 양심을 바꾸는 ‘쇼’ 아닌가”라며 “북한 통일전선부장 후보자감이지 대한민국 통일부 장관 후보자감은 아니다 싶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날 김 후보자의 입장 변화는 극명했다. ‘천안함·연평도 사건은 우발적’이라는 언급과 천안함 폭침설 부정 발언에 대해 그는 “진의가 왜곡됐다. ‘우발적 사건’은 이명박 정부 후 남북관계 상황 (설명) 취지였다”며 “천안함은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폭침한 것”이라고 했다.

‘박왕자 씨 피격은 통과의례’라고 했던 발언에 대해선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그렇게 발언한 사실은 있지만 (박왕자 씨 사건을) 지칭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여야를 가리지 않은 막말 논란 등에 대해서는 “학자의 언어와 공직자의 언어가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피해갔다. 앞서 김 후보자가 ‘감염된 좀비’라고 비난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는 질의에서 “갈등을 촉발하는 언어적 표현에 대해 인내심을 발휘 못하면 국정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 통일부 장관 자리는 갈등 관리가 필요한 분야다”고 꼬집었다.

김 후보자의 부동산 의혹도 새로 내왔다. 한국당 유기준 의원은 “김 후보자가 1999년 서초동 아파트 분양권에 당첨돼 20일 만에 전매하고 이를 종잣돈으로 한 달 만에 방배동 아파트를 매수해 2003년 7500만 원에 되팔았다. 막대한 프리미엄을 노린 투기”라며 “김 후보자가 8차례에 걸쳐 습관적으로 다운계약서를 작성해왔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자는 “2006년 이전엔 꼼꼼히 못 챙겼다”며 이를 시인했다. 한국당 외통위원들은 이날 성명을 내 “국무위원으로서의 도덕성과 준법 의지마저 의심스러운 거짓말과 실정법 위반 의혹이 드러났다”면서 “청와대가 장관 지명을 철회하든지, 김연철 장관 (후보자) 스스로 자진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 “영변 핵시설 폐기는 불가역적 비핵화 조치”

김 후보자는 이날 “북한의 전체 비핵화 과정에서 영변이 차지하는 비중에 대해서는 전문가마다 약간의 의견 차이가 있다”면서도 “공통적으로 전체 비핵화 과정에서 영변을 폐기할 수 있다면, (그것은) 되돌릴 수 없는 수준까지 (비핵화에) 진입할 수 있지 않겠나 하는 부분에 대해선 공통점이 있다”고 했다.

지난달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영변 플러스알파’를 강조하다가 북한의 거부로 결렬된 뒤 ‘빅딜 압박’을 이어가는 현 시점에서 김 후보자는 “영변 핵 폐기만으로도 충분한 불가역적 비핵화 조치”라고 설명한 셈이다.

김 후보자는 북핵과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의 ‘빅딜’보다는 북한의 단계적·동시적 해법에 가까운 협상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보유 대상국에 단계적인 경제적 유인책을 제공하며 위협을 줄여나가는 ‘협력적 위협감소 프로그램(CTR)’을 제시하며 “핵이나 미사일 시설을 해체하고 그 지역을 산업으로 대체해 문제를 원천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이라고 했다. 또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하노이 회담에서 “미국이 스냅백(snapback·제재를 해제하되 위반행위가 있으면 제재를 복원하는 조치)을 제안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매우 주목할 만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큰 틀에선 미국도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가 이뤄지면 제재 완화를 검토할 수 있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성진 psjin@donga.com·이지훈 기자
#천안함#북한 어뢰#통일부장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