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이드 폭행’ 예천군의회…여행사와 짜고 항공권 위조
더보기

‘가이드 폭행’ 예천군의회…여행사와 짜고 항공권 위조

뉴시스입력 2019-03-26 13:41수정 2019-03-26 13: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 예천군의원들의 국외연수 시 여행사와 짜고 전자항공권 등을 위조해 군재정에 손실을 입힌 공무원과 여행사 대표 등 3명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예천경찰서는 예천군의회 공무원 A(41)씨, 여행사 대표 B(49)씨 및 C(46)씨 등 3명을 업무상배임, 사문서 변조, 허위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2월 20일 제8대 예천군의회 국외연수를 계획하면서 현지체류경비에 대한 개인부담금을 덜기 위해 여행사와 짜고 전자항공권을 위조, 1300만 원 상당의 지방재정 손실을 초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여행사에서 제시한 숙식비가 ‘공무원 여비 규정’을 초과해 개인부담금이 발생하자 이를 부담하지 않기 위해 실비 지급되는 항공료를 부풀린 뒤 이를 경비로 청구하는 수법으로 1300만 원을 부정하게 지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예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