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무성 “文대통령, 김연철 높이 펑가해 친북주의자 발탁”
더보기

김무성 “文대통령, 김연철 높이 펑가해 친북주의자 발탁”

뉴시스입력 2019-03-26 12:24수정 2019-03-26 12: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잘못된 생각 주입된 학생들 걱정"…김연철 막말 지적
김연철 "과거 발언에 文대통령 뜻 같이 했다 생각안 해"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높이 평가해서 친북주의자인 후보자를 발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의 논문, 칼럼, 강의, SNS에서 철학이 담긴 많은 발언을 쏟아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글은 많은 생각 끝에 정제된 표현을 쓰고 말은 글보다 자극적인 표현을 쓴다. 후보자는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강의할 때 글보다 과격한 표현을 썼을 것으로 생각된다”는 말에 김 후보자는 “강의에서는 정치적 중립을 지켰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 의원은 “김 후보자의 잘못된 생각이 주입된 학생들이 걱정된다. 이 시점에 통일부 장관 역할이 중요한데 문 대통령은 본인을 ‘군복 입고 쇼한다’고 모욕한 후보를 왜 발탁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김 후보자는 “부적절한 표현은 깊이 반성한다. 발탁이유는 인사권자의 생각을 정확히 모른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후보자의 요청사유서를 보면 ‘후보자의 다양한 시각이 남북관계 개선을 책임 있게 추진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고 주요정책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적임자’라고 돼 있다. 후보자의 많은 발언에 대해 문 대통령은 그 뜻을 같이해 후보자라로 지명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하며 과거 발언에 대해 “취지를 정확하게 전달하지 못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