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응천 “박근혜 청와대가 김학의 동영상 보고서 묵살”
더보기

조응천 “박근혜 청와대가 김학의 동영상 보고서 묵살”

뉴시스입력 2019-03-25 20:35수정 2019-03-26 09: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 "김학의 결격사유 없다…음해 말라"
"'본인 아니라고 하는데 없는 사실 무고하느냐' 얘기 들어"
靑 외압설 부인…"경찰이 끝까지 거짓말해서 확인 못한 것"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김학의 전 차관의 성접대 동영상 첩보를 담은 검증 보고서를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비서관으로 근무하면서 고위공직자 인사 검증과 비리 감찰을 담당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김 전 차관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로 우선 재수사를 권고한 뒤 잇단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최종 보고서를 올린 다음에 청와대 본관에서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이 ‘본인은 아니라고 하는데 없는 사실을 무고하느냐’는 얘기를 들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후) 김 전 차관과 박근혜 대통령이 무슨 관계인지 알아보니 김 전 차관 부친과 박정희 대통령이 특수관계였다”고 했다.

경향신문 인터뷰에서도 “2013년 3월 ‘(동영상의 존재가) 사실이라면 엄청난 부담이 된다’는 취지의 검증보고서를 썼다”며 “이후 청와대 본관, 즉 대통령 쪽에서 ‘조응천이 허위사실로 김학의를 무고한다’는 반응이 나왔다”고 했다.

그는 매일경제 인터뷰에서는 소위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에게 당시 “김학의 대전고검장에게 결격사유가 없다. 없는 사실을 만들어 음해하지 말라”는 말을 전해들었고 이후 추가 검증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해당 인터뷰에서 “다소 의아해 알아보니 김 전 차관의 부친이 박정희 대통령 시절 육군 대령을 역임하며 친분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 (그래서) 박근혜 대통령이 김 전 차관과 특별한 사이일 것으로 추측했다”고 했다.

다만 당시 경찰 수사라인이 주장하는 청와대 외압설은 부인했다.

그는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최종 (인사 검증) 보고서까지 작성했다”며 “경찰이 끝까지 거짓말을 해서 제가 확인을 못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일경제 인터뷰에서는 “김학배 수사국장에게 두어 차례 전화를 걸어 ‘해당 내용을 내사 중인 것이 맞느냐. 정권 초기인데 대통령이 관련 내용을 모르고 있다가 물 먹어서는 안 된다. 동영상이 있으면 보내달라’고 여러차례 확인을 요청했다”며 “하지만 김 수사국장은 ‘그런 정보는 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경향신문 인터뷰에서도 “경찰 출신 행정관을 통해 확인을 해봤지만 (경찰에서는 동영상 같은) 그런 것은 없다‘고 했고, 나도 수사책임자에게 전화를 했는데 ’(내사) 안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차관 수사라인이 교체된 것에 대해서는 “임명 직후 언론에 ’경찰, 김학의 내사‘ 보도가 나오자 대통령이 격노했고, 허위보고 책임을 물어 수사국장 등을 좌천시킨 문책성 인사”라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법무부 과거사위에도 당시 경찰로부터 ’내사 사실이 없다‘며 허위보고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찰의 허위 보고‘를 강조했다.

그는 과거사위 발표와 관련해 “인사 검증 당시에 (동영상 얘기를 듣고) 경찰에게 이런 사건을 수사하고 있느냐고 물었는데 경찰이 없다고 했다”며 “그 후 하루 이틀이 지나 인사 발표가 나고 나니 오후에 찾아와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대통령에게 허위보고한 사실에 대해 야단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