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개성 철수 사흘째…南 주말 비상근무·北매체 ‘조용’
더보기

北 개성 철수 사흘째…南 주말 비상근무·北매체 ‘조용’

뉴스1입력 2019-03-24 10:58수정 2019-03-24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南 25명씩 출근…서울-개성 수시 연락·안전문제는 없어
천해성 차관, 23~24일 상황점검회의 주재…대응책 논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모습. ⓒ News1

북한이 지난 22일 일방적으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인원을 모두 철수한 가운데 남측은 철수 사흘째인 24일에도 정상 근무를 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어제와 마찬가지로 사무소 직원 9명, 지원 인력 16명 등 25명이 개성에서 근무중”이라며 “상황이 달라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측의 연락 등 변화된 것도 없다”며 “전날과 마찬가지로 오늘 오후 3시에 차관 주재로 상황점검회의는 한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전날에도 오후 3시부터 1시간가량 상황점검 회의를 하며 대응 방안을 논의했지만 뚜렷한 방안을 마련하지는 못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북측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조선중앙TV 등 매체들은 아직까지 사무소 인원 철수에 대한 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

다만 우리민족끼리 등 대외 선전매체들만 미국의 대북제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가며 남측이 미국에 대해 전향적으로 입장을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측은 지난 22일 사무소 직원 23명 등 69명이 체류해 있었는데 주말 근무자만 남기고 김창수 사무처장 겸 부소장 등은 복귀했다. 김 처장 등은 25일 다시 개성으로 향한다.

보통 주말에는 직원 2~3명과 현대아산 직원, 개성 내 숙박·시설 관계자 등 10명 정도가 근무한다. 하지만 비상 상황임을 고려해 이번 주말에는 25명씩 근무 중이다.

천해성 차관은 22일 브리핑에서 “평소보다는 연락사무소에서 조금 더 증원해서 주말 근무를 하는 것으로 추진을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통일부에 따르면 주말 중 남측에서 추가로 올라간 인원이나 물자 이동은 없다. 서울에서 개성 사무소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연락은 수시로 하고 있으며 안전에 이상은 없다.

북측은 22일에 철수를 통보하며 남측 사무소 인원의 잔류는 상관없지 않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당분간 남측은 정상적으로 근무하며 북측의 사무소 복귀를 기다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