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철수’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南인력 25명 정상근무
더보기

‘北 철수’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南인력 25명 정상근무

뉴시스입력 2019-03-23 14:31수정 2019-03-23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무소 직원 9명, 지원인력 16명 현지 남아"
"남측서 올라간 추가 인원 없어, 신변 안전"
주말 근무자들 상황 지켜보며 복귀 결정
통일부 차관 주재 점검회의, 대응방안 논의

북측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일방 통보를 하고 인원을 전원 철수했지만 남측 인력 25명은 정상적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통일부가 23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사무소 직원 9명과 지원 인력 16명이 입경을 하지 않고 개성 현지에 남아 근무하고 있다”면서 “남측에서 올라간 추가 인원이나 물자는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연락사무소와 서울사무소에서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면서 “잔류 인원들의 신변 안전도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다.

북측이 철수를 통보한 전날 우리측 사무소 직원 23명 등 모두 69명이 체류해 있었으며, 주말 근무자를 제외한 김창수 연락사무소 사무처장 겸 부소장 등 다른 근무자들은 당일 복귀했다.

주요기사

평소 주말에는 직원 2∼3명과 현대아산 직원과 개성 내 숙박·식당 시설 관계자 등 지원인력 10명 정도가 근무한다.

하지만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함에 따라 통일부는 이번 주말에는 인원을 두 배 늘려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측이 전날 철수를 통보하면서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고 밝힘에 따라 정부는 당분간 북측 인원의 철수와 무관하게 정상적으로 근무할 방침이다.

통상 주말근무자들은 내주 주말 전인 금요일에 복귀하지만 현재 개성에 남아있는 주말 근무자들은 당분간 북한의 동향을 지켜보며 복귀 시점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도 이날 오후에 이어 24일에도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며 연락사무소 철수에 따른 후속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천 차관은 “어떤 상황인지 조금 더 시간을 두고 파악하고 판단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의 의도를) 예단하거나 판단하기보다는 조금 더 상황을 지켜보면서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