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어떤 곳… 4·27 판문점선언때 설치 합의, 100억 들여 시설 개보수
더보기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어떤 곳… 4·27 판문점선언때 설치 합의, 100억 들여 시설 개보수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3-23 03:00수정 2019-03-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南인력 30명, 北 15∼20명 근무…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추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지난해 4·27 판문점선언의 결과로 만들어진 남북 화해 국면의 상징으로 최근 남북 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양측이 정기적으로 접촉할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소통 창구였다. 하지만 22일 북한 측의 전격적인 철수 결정으로 연락사무소가 운영 중단 위기에 빠지면서 화해의 상징이 퇴색됐을 뿐 아니라 시설 개·보수에 쓰인 100억 원에 가까운 돈까지 날렸다는 평가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

남북은 판문점선언에서 연락사무소 설치에 합의한 뒤, 같은 해 6월 초에 열린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에서 개성공업지구에 이를 개설하기로 결정했다. 시설 점검을 통해 개성공단 내 2007년 준공된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건물이 연락사무소 건물로 낙점됐고, 지난해 7월부터 개·보수 공사가 시작돼 같은 해 9월 14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북한 조국통일평화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이 열렸다.

지금까지 남측에서 30명, 북측에서 15∼20명의 인력이 매일 출근하는 형식으로 사무소를 운영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면제를 받은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남북협력사업 의제를 협의하고 추진하는 구심점 역할을 했다. 남북 간의 체육분과회담, 통신실무회담, 항공 관련 실무회의 등 다양한 회의도 개최됐다.

사무소 청사를 비롯한 직원 숙소와 편의시설 등을 개·보수하는 데 총 97억8000만 원이 사용됐다. 4층짜리 청사 건물과 식당 등을 개·보수하는 데 79억 원, 정·배수장 등 지원시설을 개·보수하는 데 약 17억 원이 소요됐다. 직원들의 매일 이동 경비 및 유지비는 제외한 만큼 100억 원 이상이 들어갔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관련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북한#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4·27 판문점선언#남북협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